김태흠 “조폐공사, 부채 증가에도 2천만원씩 성과급”
김태흠 “조폐공사, 부채 증가에도 2천만원씩 성과급”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10.19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부채 534억 원에서 올해 6월 2472억원으로 증가
작년 성과급 1인당 2323만원으로 36개 공기업 중 3위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 자료사진.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 자료사진.

한국조폐공사가 부채 증가에도 불구하고 성과급을 늘리는 등 경영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태흠 의원(국민의힘, 충남 보령‧서천)이 19일 한국조폐공사(조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총부채는 2472억원으로 2016년 534억원 대비 2000억원 가까이 증가했다. 급증한 부채로 인한 연간 이자액만 9억 6000만원에 달한다.

특히 조폐공사는 지난해 95억원 당기순이익을 올렸는데 성과급은 이보다 두 배 많은 225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급된 성과급을 1인당 수급액으로 환산하면 1160만원으로 기타 성과급과 포상금 등을 합하면 2323만원에 달하는데 36개 공기업 중 세 번째로 많다. 이렇게 공사의 영업실적 보다 임직원 성과급이 많다보니 ‘배보다 배꼽이 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태흠 의원은 “급증하는 부채에도 성과급을 늘리는 등 조폐공사의 방만 경영이 도를 넘고 있다”며 “부채 관리에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이행하고, 임직원 성과관리 체계도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