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회전문인사 논란에도 ‘김종남 낙점’
허태정, 회전문인사 논란에도 ‘김종남 낙점’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0.16 14:4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신임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에 임명장 수여
마케팅공사 사장에는 고경곤 전 인수위원 '내정'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 오전 김종남 신임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기사보강 : 16일 17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회전문 인사’ 논란에도 불구하고 김종남 전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을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으로 임명했다. 허 시장이 정면돌파를 선택했지만, 논란은 더욱 확장되는 모양새다. 김 전 자문관의 가장 큰 '우군'으로 읽히는 지역 시민운동계에서조차 "전형적인 회전문 인사"라며 비판 입장문을 낼 정도. 

김 전 자문관이 공개채용 서류를 제출한 직후부터 내정설이 불거지고 회전문 인사논란이 일었지만, 허 시장 주변 인사들은 “내정자가 없다”며 언론보도에 불만을 표현해 왔다.  

김 전 자문관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허태정 후보 선거대책본부장, 당선자 인수위 부위원장을 역임한 뒤 3급 상당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으로 근무했다. 선거캠프부터 인수위, 공직에 이르기까지 허 시장 주변에서 요직을 두루 거쳐 온 셈이다.  

그가 2019년말 공직을 떠난 이유는 총선출마를 위해서였다.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지역구인 유성을에 도전장을 던지면서 이 의원과 경선을 벌였으나 정치신인·여성 가산점에도 불구하고 현역 4선 의원의 벽을 넘지 못했다. 

총선도전 실패 후 6개월여 야인으로 지내던 김 전 자문관이 대전시 산하기관인 평생교육진흥원장 공개채용에 서류를 제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역에서는 두 가지 반응이 흘러나왔다. 

일단, 김 전 자문관이 허 시장 주변에서 요직을 거쳐 온 만큼 ‘내정됐을 것’이라는 추측이 지배적이었다. 더 나아가 내정을 전제로 ‘지나친 회전문 인사가 아니냐’는 비판으로 논란이 확장됐다. 

다른 한 편에서는 김 전 자문관이 인사권자인 허태정 시장에게 오히려 부담을 주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했다. 허 시장에 우호적인 지역 여권의 한 인사는 “김 전 자문관이 ‘유성을’ 지역에서 정치적 꿈을 이루고 싶다면 그 지역에서 헌신하고 봉사할 생각을 해야지, 허태정 시장까지 비난여론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은 피했어야 할 선택”이라고 질책했다.    

심지어 김종남 전 자문관의 고향과 같은 지역 시민운동계에서도 비판이 흘러나왔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김종남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 임명을 “전형적인 회전문 인사”라고 규정한 뒤 “우선순위는 조금 다를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것은 해당기관의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경험인데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그동안 허태정 시장의 인사는 전문성보다 측근만 챙긴다는 평을 벗어나기 어렵다”며 “이런 인사의 가장 큰 문제는 기관장을 하고 싶은 이가 전문성을 키우기보다 임명권자의 기호를 맞추는데만 집중하는 문화를 만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대전참여연대는 허 시장을 향해 “문화재단, 테크노파크, 마케팅공사 등 새로 임명해야할 기관장이 많다”며 “적어도 이후에는 회전문, 돌려막기라는 혹평에서 벗어날 수 있는 인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때문에 허태정 시장도 복수의 후보 중 최종적으로 김 전 자문관을 낙점하기까지 고심한 흔적이 역력하다. 평생교육진흥원 임원추천위원회가 후보군을 압축해 시장에게 보고한 후 열흘 이상 결정을 미뤄왔기 때문이다. 대전도시공사 사장, 정무수석보좌관 등 임명과정에서 결정이 매우 빨랐던 것과 사뭇 대조적이었다. 

김종남 신임원장은 충남대에서 행정학 석사, 사회학 박사과정을 거쳤으며 대전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과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으로 활동하는 등 시민운동가 출신 정치인이다. 

한편 허태정 시장은 신임 대전마케팅공사 사장으로 인수위 멤버였던 고경곤 전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장을 내정했다. 김 내정자는 KT, 코카콜라,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임원 경력으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깜짝놀란시민 2020-10-23 00:16:34
이 여인 또 왔오??
남들은 먹고 살기 무지 힘든데
이여인은 시청주변 뱅뱅 돌다가 총선 떨어지고도 또 돌아오나??
공직이 내 집이군.
그러니 허시장이 혁신도시 지정받고도 잘 있는 중기부도 세종에 빼았기지..
속물없는 똥고집 바보.
대전이 자기들 사유재산이 아닌데 깜짝놀랐네.

한심 2020-10-18 21:07:19
허시장 ! 당신 주변엔 그리도 사람이 없소 ?
꼭 서울 사람하고 똑 같구먼~~
남은 임기나 탈없이 잘 끝내소~~

대자유인 2020-10-16 17:08:19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이건 회전문이 아니고 완죤 오토메틱문(자동문)이네.
근데 기왕 이리 되었으니
철학과 비전을 가지고 잘 함 해 보시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