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명선 논산시장, 대한민국 헌정대상 지방자치행정부문 수상
황명선 논산시장, 대한민국 헌정대상 지방자치행정부문 수상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10.1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분권발전과 풀뿌리 민주주의 실천’ 공로 인정받아

황명선 논산시장(우측)이 대한민국 헌정대상 지방자치행정부문 대상에 초대 수상자로 선정됐다.
황명선 논산시장(우측)이 대한민국 헌정대상 지방자치행정부문 대상에 초대 수상자로 선정됐다.

황명선 논산시장이 ‘제1회 대한민국 헌정대상’에서 지방자치행정부문 대상 초대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민국 헌정회가 주최하고, 대한민국 국회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헌정대상’은 국가 이익·국민 행복 증진 및 미래전략 수립, 국가 인재 양성 등에 기여한 공이 큰 선출직 공직자를 선발하기 위한 것으로, 3차에 걸친 엄격한 심사에 의해 수상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사람과 사람 간의 ‘관계’중심의 복지정책을 바탕으로 마을공동체를 복원하고, 주민이 마을의 실질적인 주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권한을 돌려줌으로써 풀뿌리에서 시작하는 진정한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앞장서 온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황 시장은 ‘동고동락 마을자치회’, ‘논산시 주민참여 예산제’등의 정책을 통해 전국에서 마을민주주의를 가장 활성화시킨 것은 물론 ‘시민 타운홀미팅’,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를 추진해 시민의 목소리를 행정에 직접 반영하고, 참여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왔다.

특히, 황 시장이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따뜻한 행복공동체 동고동락’사업은 ‘마을’이라는 공간을 아래에서부터 변화를 만들어가는 자치의 중심으로 만들면서 사회양극화와 개인주의로 무너져가는 마을공동체를 재건하고, 주민이 주인 되는 진정한 자치분권 실현의 밑거름이 됐다.

또 논산시 출입언론인들이 논산시가 자치와 분권을 대표하는 선도도시로서 대한민국 행복 1번지로 자리매김하는 데 황명선 논산시장의 추진력이 큰 역할을 해냈다며, 한마음으로 추천한 내용들이 심사과정에 반영되면서 수상에 일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중앙과 지방주도의 정책설계가 아닌 마을의 주인인 주민이 주도적으로 현장 중심의 맞춤형 정책을 설계하고, 이를 바탕으로 공동체를 회복하는 것이 지속가능한 논산으로 가는 길”이라며 “계속해서 시민을 최우선으로, 시민이 공감하고, 시민이 함께할 수 있는 현장중심의 자치분권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명선 논산시장(가운데)이 대한민국 헌정대상 지방자치행정부문 대상에 초대 수상자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