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한전 직원보다 외주업체 사망자 31배 많아”
황운하 “한전 직원보다 외주업체 사망자 31배 많아”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10.14 14: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자 333명 중 한전 직원 29명, 협력업체 직원 304명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

한국전력공사 외주업체 사망자가 한전 직원보다 31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황운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이 14일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사망자 32명 중 한전 직원은 1명인데 반해 외주업체 직원은 31명이었다.

특히 안전사고로 총 33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는데, 이 중 한전 직원은 29명이지만, 외주업체 직원은 304명으로 전체 사상자 중 91%에 달했다.

한전 직원들은 단순 고장 수리나 점검 등 상대적으로 덜 위험한 업무를 맡는 반면, 전주를 신설하거나 대규모 정비공사 등 위험성이 높은 업무는 외주업체 직원들이 주로 담당하고 있어 ‘위험의 외주화’가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고원인별로는 전체 333건 중 감전사고가 114건(34.2%), 추락사고 67건(20%), 넘어짐 42건(12.6%), 맞음 26건(7.8%), 끼임 22건(6.6%) 등 순이었고, 사망사고의 경우 총 32명 중 추락사고가 15명, 감전사고가 11명 순이었다.

황운하 의원은 “최근 태안화력발전소 사고 등 위험작업을 외주업체에 떠넘기는 공기업의 행태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하청 노동자의 사망사고에 대해서는 원청이 그 책임을 지도록 하는 등 더 이상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론정필 2020-10-20 05:14:09
안전때문에 눈물 짓는 국민이 단 한명도 없게 만들겠습니다.
2017.4.13 문재인 /// 누구를 나무라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