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괴질 병란(病亂)의 불편한 진실(上)
대 괴질 병란(病亂)의 불편한 진실(上)
  • 김충남
  • 승인 2020.10.11 17: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충남의 힐링고전]

인류는 지금 지구상에서 가장 작은 생명체인 바이러스에 의해 누구도 경험하지 못했던 공포와 고통을 겪고 있고 우리 인간의 의식과 생활패턴까지 흔들리고 있다. 
그야말로 온 인류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한 병란(病亂을 겪고 있는 것이다. 
인류 역사를 꿰뚫어 볼 때 대 괴질의 병란(病亂)은 전쟁의 병란(兵亂)과 함께 인류문명변화에 절대적 영항을 끼쳤음을 알 수 있다. 
이것이 대 괴질병란의 불편한 진실이다. 

자료를 통해 대 괴질의 병란과 인류문명과의 상관관계를 2회에 걸쳐서 살펴보고자 한다. 
우선 이번 회에서는 인류사에서 대 괴질의 병란이 인류문명에 어떤 영향을 끼쳤느냐를 살펴보기로 한다.(안경전 STB상생방송 이사장의 저서‘생존의 비밀’을 참조)

▴ 전염병은 인류문명의 동반자(?)
역사가인 윌리엄 맥닐 교수는 약 1만 년 전 인류문명이 싹틈과 동시에 대규모 전염병이 휩쓸었다고 본다. 
그러니까 인류문명이 싹틈과 동시에 전염병이 유행할 환경이 조성되었고 따라서 문명의 발생지가 곧 전염병이 태동한 곳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전문가들은 인류 원시 문명과 함께 발생한 인류사회의 최초 전염병은 시두(천연두, 두창, 마마)라고 추정하고 있다.

▴시두, 아테네, 로마제국 멸망의 촉진자(?)
인류역사를 거슬러 볼 때 고대에서 중세, 중세에서 근대로 넘어온 문명의 전환과정에는 전쟁과 더불어 발생한 전염병이 함께 하였음을 알 수 있다. 
고대 아테네가 몰락한 원인의 하나는, 스파르타를 비롯한 동맹도시국가들과의 30여회가 넘는 전쟁 그리고 5년 동안의 역병 창궐이 있다. 
아테네 뒤를 이어 지중해를 제패한 로마제국 멸망의 주요원인 역시 실크로드를 타고 동양에서 서양으로 전염된‘시두’의 창궐이었다. 

▴흑사병, 종교개혁 르네상스의 촉매자(?)
중국 운남성의 풍토병이었던, 흑사병(페스트)은 북경인구의 3분 2를 사망케 하였고(1331년) 이후 유라시아 실크로드를 타고 유렵으로 퍼져나가 최소한 유럽인구 3분의 1, 전  세계에서 7천 5백만 명의 목숨을 앗아갔다.(1347년~1351년)

‘역사상 최악의 연쇄살인마’라고 하는 흑사병 펜데믹은 인간의 의식과 태도를 변화시켰다. 
인간으로 하여금 중세의 기독교 세계관에서 벗어나 인간의 본질에 눈뜨게 하였다. 
이로 인해 르네상스의 밑거름이 되었고 종교개혁이 일어나는 등 바야흐로 문명의 대전환이 시작 되는 계기가 된 것이다.

▴ 스페인 독감, 제1차 세계 대전 종결의 공헌자(?)
일반 독감보다 250배가 넘는 치사율을 보유한 스페인 독감은 1차 세계대전 중인 1918년 스페인 해안의 한 마을에서 발생하여 전쟁 중인 군인들에게 전염되었고 다시 인도, 동남아, 중국, 미국 등 전 세계로 급속히 전염 되었다. 
당시 일제치하에 있었던 한반도에 까지 휩쓸어 1918년 당시 조선 인구 1759만 명 중 42퍼센트인 740만 명이 걸렸고 사망자는 인구비율로 12명당 1명꼴인 14만 명이 되었다는 기록이 있다. 

백범일지에 보면 백범 김구 선생도 스페인 독감으로 20일간 고생했다는 내용이 기록 되어 있다. 
스페인 독감에 감염된 사람은 당시 세계인구(18억명)의 30퍼센트인 5억 4천 만 명, 사망자는 5천만에서 1억 명 정도 됐다고 하는데 이는 1차 세계대전에서 전쟁으로 죽은 사람의 수보다 10배가 많다고 한다. 

스페인 독감은 군대의 전투력을 무력화 시켰으며 이 때문에 미국의 윌슨대통령의 제의로 1918년 11월 11일 제1차 세계대전의 막을 내리게 된 것이다. 
그러니까 스페인 독감이 전쟁 종결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 것이라 하겠다.

▴ 코로나 19의 도전, 어떻게 응전해야 할 것인가?
21세기에 들어와서는 사스(Saas), 신종풀루, 메르스에 이어 지금 코로나19의 펜데믹이 온 인류를 공포와 고통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우리의 의식과 생활양식까지 멘붕에 빠트리고 있다. 

많은 전문가 들은 BC(Before corona)와 AC(Afrer Corona)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코로나 19 펜데믹에서 벗어나더라도 인간의 생활과 세계 질서는 예전과 같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인류 역사는 도전과 응전의 역사라 하였다.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코로나19의 도전, 나와 우리 인류는 어떻게 응전해야 할 것인가? 
이것이 나와 인류 미래에 대한 화두가 아니겠는가?


김충남 인문학교육연구소장.

필자 김충남 강사는 서예가이며 한학자인 일당(一堂) 선생과 정향 선생으로 부터 한문과 경서를 수학하였다. 현재 대전시민대학, 서구문화원 등 사회교육기관에서 일반인들에게 명심보감과 사서(대학, 논어, 맹자, 중용)강의 활동을 하고 있다. 금강일보에 칼럼 "김충남의 古典의 향기"을 연재하고 있다. 

※ 대전 KBS 1TV 아침마당 "스타 강사 3인방"에 출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병배 2020-10-12 10:00:46
늘 좋은 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