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 혁신도시 지정, 새로운 미래 열려”
양승조 “충남 혁신도시 지정, 새로운 미래 열려”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10.0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충남혁신도시 지정안 의결

양승조 충남지사가 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남혁신도시 지정 환영 입장을 밝히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남혁신도시 지정 환영 입장을 밝히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남혁신도시 지정에 환영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위)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충남·대전혁신도시 지정안을 의결했다.  

양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균형위 본회의에서 충남혁신도시 지정안이 의결됐다”며 “충남의 새로운 역사를 만든 도민 여러분이 자랑스럽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양 지사는 이어 “혁신도시 지정은 갑자기 이뤄낸 성과가 아닌 꾸준한 노력의 결과”라며 “도민과 함께 충남 미래를 향해 우직하게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2차 공공기관 이전 담을 ‘그릇’ 마련
“국가균형발전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소명”
“충남 더 큰 역할 해나가야” 행정수도 완성 강조

충남혁신도시 지정안이 의결됨에 따라 충남은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을 마련하게 됐다.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계획 수립 시 타 시·도 혁신도시와 동등한 입장을 갖게 된 것이다. 

양 지사는 “충남혁신도시 지정으로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한 그릇이 마련된 만큼, 그 그릇을 보다 알차게 채울 수 있도록 고민하고 계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나아가 충남혁신도시 완성을 통해 대한민국 중심을 향한 충남의 꿈이 보다 확실하게 구현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충남이 ‘국가균형발전’을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양 지사는 “서울과 지방 양극화 위기에서 새로운 국가 발전의 기틀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며 “이제 새로운 발전전략이 필요하다. 그것이 바로 국가 균형발전전략”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가균형발전은 더 이상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소명”이라며 “대한민국 각 지역이 고르게 발전하고 어디에 살든 동등한 권리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특히 “혁신도시 지정에 이어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국가적 과제를 위해서도 충남은 보다 큰 역할을 해나가겠다. 이제 충남이 가는 길은 대한민국이 가는 길이 될 것”이라며 도민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남혁신도시 지정 관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남혁신도시 지정 관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김명선 “혁신도시 지정, 국가균형발전 초석”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은 “혁신도시 추가 지정은 진정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초석”이라며 “충남은 혁신도시를 성장 발판으로 환황해권 중심이자 4차 산업혁명 선두주자로 우뚝 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국에서 제일 우수한 모범 혁신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혁신도시 완성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도록 이전 공공기관 유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양 지사를 비롯해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김석환 홍성군수, 유태식 충남발전협의회장,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 황천순 충남시·군의회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