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세권·연축지구 '혁신도시 유치' 
대전역세권·연축지구 '혁신도시 유치'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0.08 16: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혁신도시 지정안 균발위 통과  
허태정 시 "4차산업혁명 선도, 낙후된 원도심 활성화"

허태정 대전시장이 8일 오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대전 혁신도시를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150만 대전시민의 오랜 숙원인 혁신도시 지정이 확정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혁신도시 지정(안)이 8일 오후 2시 제28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영상회의)를 통과해 국토교통부 고시 절차만 남겨두게 됐다.

지난 3월 혁신도시 지정의 법적 근거인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안 통과 후 7개월 만에 이뤄낸 결실이다. 

앞서 시는 대전 동구 역세권지구와 대덕구 연축지구를 혁신도시 입지로 선정했다.

시는 혁신도시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혁신 성장 거점이자 원도심 활성화를 통한 균형발전 신모델로 조성할 계획이다.

대전역세권지구에 중소기업은행, 코레일관광개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중소기업, 교통, 지식산업 관련 공공기관을 유치하고, 도시재생과 연계한 새로운 혁신도시 성공 모델로 조성한다.

연축지구에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한국나노기술원 등 과학 기술 관련 공공기관을 중점 유치하고, 국제과학 비즈니스벨트, 대덕R&D특구와 연계한 혁신성장 거점으로 발전시킨다. 

수도권에서 이전하는 공공기관들은 지역인재를 의무적으로 최대 30%까지 채용해야 하므로 지역대학과 고등학교 졸업생들의 취업문도 활짝 열리게 된다.

또 쇠락하는 구도심을 발전시키고, 이를 통해 동서 불균형을 획기적으로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을 최대 현안사업으로 정하고 충청권 4개 시·도 공동건의, 대전 혁신도시 지정 시민 결의대회, 국회 정책토론회 개최, 대전 혁신도시 범시민 추진위원회 구성, 81만 시민 서명부 국회·정부 전달 등 총력을 기울여 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오롯이 150만 시민의 힘으로 이뤄낸 쾌거”라며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이라는 숙제도 남아 있지만, 오늘 혁신도시 지정이 대전이 시민과 함께 새롭게 도약하는 전환국면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올레올레 2020-10-08 17:35:32
허태정 시장님 화이팅입니다. 고생하셨습니다.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