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노조가 파업할 수밖에 없는 이유
건양대 노조가 파업할 수밖에 없는 이유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10.06 13:18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과대학 경영권, 연구동 건축 등으로 노사갈등 격화
노조 "탄압 중지하라" VS 학교 "소통하겠다"

임금협상과 단체교섭을 놓고 대학 측과 갈등을 겪고 있는 전국대학노동조합 건양대 지부가 단계적 파업 등 전면 쟁의 행위에 돌입했다. 

전국대학노동조합 건양대 지부는 6일 대전 서구 관저동 건양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양대는 노조 탄압 행위를 중단하고 대학발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노조는 학교 측이 △노조 소속 팀장 좌천 발령 △노조원 사찰 △노조 간부 임금 삭감 △노조 탈퇴 강요 △노조 가입 및 활동 범위 축소 등의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건양대의 탄압은 의과대학 경영권을 건양대병원으로 이양하는 것과 서구 관저동 제2캠퍼스에 연구동 건물 건축을 노조가 반대하면서부터 시작됐다는 것이 노조의 설명이다.  

노조는 "지난 20여 년간 건양대 모든 단과대학 학생들의 교비를 몰아받은 수혜로 성장해 온 의과대학의 경영권을 갑자기 건양대병원에 넘겨 의료원 체계를 강행하고, 갑질 행위로 물러난 김희수 전 총장의 아들 김용하 교수를 의료원 행정원장으로 복귀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재정위기를 극복하겠다며 강행하고 있는 연구동 건물 건축도 건양사이버대로 학교 재산을 이양하기 위한 꼼수"라며 "건물 설계비 1억 8000만 원도 건양대 학생들을 위한 교비회계로 지출했다"고 지적했다. 

김민수 지부장은 "학교 측의 이런 만행을 저지하고자 분연히 투쟁에 나서게 됐다"며 "민주적인 대학 운영 체제를 확보하기 전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조 측의 주장에 대해 건양대는 설명문을 통해 "노조와 더 심도깊은 대화와 소통을 통해 2020학년도 학교 운영에 발전적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노조 탈퇴를 강요했다는 단과대학 학장은 직무정지를 명령했으며, 연구1동은 기타시설로 분류돼 대학의 필요 용도에 따라 사용할 수 있다. 예우 차원에서 설립자 사무실을 운영했으나 향후에는 다른 공간으로 운영하겠다"고 해명했다. 

또 관리 감독직뿐만 아니라 기획과 인사, 노무, 경리, 회계, IT, 감사 등 7개 분야 직원까지 노조 활동을 할 수 없다는 단협안을 제시한 것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사태 등 다양한 위기 상황에서 좀 더 빠르고 효율적인 정책 결정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부서원 전체를 포함할지 팀장만 포함할지는 협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빛나라 2020-10-08 22:44:15
힘내고 또 힘내시길!!! 투쟁!!!

헬프미 2020-10-08 22:22:33
노답입니다

그냥인 2020-10-07 19:38:10
그 욕심으로 컸지만
버리지 못하면 결말은 별로일듯

야런 2020-10-07 13:17:44
정직한 인재를 키운다드니
학생중심대학 이라드니
다시봐야것다

논산사람 2020-10-07 09:09:23
교비로 건물지었는데 학생은 사용못하는 건물이 왜 학생들을 위한 시설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