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출신 황인범 국가대표, 이웃돕기 성금 5000만원 기부
대전 출신 황인범 국가대표, 이웃돕기 성금 5000만원 기부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0.05 16: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프리미어리그 소속 황인범 선수, 대전시에 성금 기탁 

(왼쪽부터) 박용훈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황인범 선수의 형 황인혁 씨,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국가대표 황인범 축구선수(24)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대전시에 5000만 원을 기탁했다. 

기탁식에는 러시아 프로축구 루빈 카잔에서 뛰고 있는 황인범 선수를 대신해 형 황인혁(28·황인범 선수 매니저) 씨가 참석했다. 

대전 출신 황인범 선수는 지난 2015년부터 대전시티즌(현 대전하나시티즌)에서 뛰다 지난해 1월 ’밴쿠버 화이트캡스’로 이적했다. 이어 지난 8월 ’FC 루빈 카잔’과 계약하며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택민 2020-10-07 14:12:42
황인범 선수 이런 힘든 시기에 기부를 해주셔서 마음이 정말로 따듯해집니다. 항상 응원하고 있고 무엇이든지 열심히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황인범 선수 화이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