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최악 시내버스 오명 그만”
박상돈 천안시장 “최악 시내버스 오명 그만”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9.30 13:3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스마트 대중교통체계 구상…'인기노선 경쟁입찰제' 도입 등

‘불친절’, ‘난폭운전’, ‘비효율적 버스노선’, ‘전국서 가장 비싼 버스비’ 

천안 시내버스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들이다. 그동안 시민단체는 물론 정치권까지 나서 고질적인 시내버스 문제를 해결코자 나섰지만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보다 못한 한 고등학생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시내버스 문제점을 개선해 달라’는 청원 글을 올리기도 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지난 29일 <디트뉴스>와 만난 자리에서 “대한민국 최악의 시내버스 오명을 벗어야 한다. 이대로는 안 된다”며 대중교통 개혁 의지를 드러냈다.  

박 시장은 이날 인터뷰를 통해 ‘스마트 대중교통체계’ 도입 계획을 풀어놨다. 서비스 향상은 물론 심야버스 운행, 도심 순환노선 운영, 수도권 전철-시내버스 환승체계 도입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장기적으로 시내버스 공영제·준공영제 도입을 검토하고, 시내버스 간선·지선체계를 도입 하겠다고 했다. 

“전임시장 시내버스 개혁 실패”
인기노선 ‘경쟁 입찰’로 서비스질 향상 기대
환승문제 “충남도서 일부 지원하면 가능”

박상돈 천안시장.
박상돈 천안시장.

우선 박 시장은 시내버스 노선 체계 문제점을 지적했다. 3년 전 전면적인 노선개편을 했지만 결과론적으로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그래서 내놓은 대안이 ‘노선 경쟁 입찰제’다. 

박 시장은 “아직도 전국 최악의 시내버스라는 오명이 남아있는 것을 보면 전임시장이 시도한 버스 개혁은 실패했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박 시장은 이어 “궁극적으로 ‘천안 시내버스를 전국 최고 수준으로 만들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황금노선에 경쟁 입찰을 붙여 업체 간 경쟁을 유발할 것이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서비스 향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시장은 수도권 전철-시내버스 환승체계 도입 의지도 밝혔다. 환승체계 도입은 박 시장의 공약사항이기도 하다. 

박 시장은 “천안은 수도권 유입인구가 하루에 6만 명에 달한다. 전철-시내버스 환승문제는 비용문제가 있지만 해결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경기도 경우 환승 손실금액을 일반버스에 24%, 전철에 46%를 보전해주고 있다. 충남도에서 일정부분 지원해준다면 환승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가용 의존률 56% “40% 중반까지 낮출 것”
“공영제·준공영제 도입, 시간 두고 검토”

박상돈 천안시장.
박상돈 천안시장.

박 시장에 따르면 천안지역의 자가용 의존율은 56%에 달한다. 이는 서울 34%와 비교해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박 시장은 대중교통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기에 자가용 의존율이 높다고 진단했다.

박 시장은 “천안지역 버스노선은 불합리한 측면이 있다. 때문에 시민이 이용하기에 불편함을 겪는다”며 “버스노선이 적정하게 배분돼 있다면 대중교통 이용률은 높아 질 것이다. 추후 자가용 의존율을 40% 중반 대까지 낮추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천안지역에는 12개 대학과 산업단지가 많이 있다. 학교 집중지역과 산업단지 등 이용객이 많은 노선을 빅데이터를 통해 우선 구분하고, 여기에 더 많은 노선을 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시는 관련 용역을 발주한 상황이다. 서울 시내버스를 현재와 같이 개혁한 전문가를 용역책임자로 뒀다”고도 귀띔했다. 

시내버스 공영제·준공영제 도입 여부와 관련해선 “시간을 두고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공영제 또는 준공영제 전환 여부는 앞서 도입한 자치단체에서도 부정적인 측면이 부각되고 있는 만큼 타 시도 사례를 충분히 검토할 것”이라며 “막대한 시민혈세가 투입되기에 성급히 결정하지 않겠다. 신중을 기해 나가겠다”고 했다.

“대중교통은 시민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기에 3대 시정지표에 ‘교통도시 천안’을 넣었다”며 “용역 결과에 따라 사업우선수위를 정하고, 일부 정책을 시행하려면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적어도 내년부터 시행할 수 있는 시책부터 펼쳐 천안의 대중교통 혁신을 이뤄내겠다”고 약속했다. 

이밖에도 박 시장은 심야버스 운행, 시내버스 디자인 변경, 도심 순환노선 운영, 중앙버스전용차로제 도입 등 시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대중교통을 만들기 위한 복안을 설명했다. 

박 시장의 대중교통 관련 개혁 의지가 어떠한 결과를 도출할 지에 이목이 쏠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대룡 2020-10-03 08:56:52
과거전임시장이버스사에너무많은지원금을
퍼주다보니이렇게지금에와서는오비리락꼴
버스사와천안시직원들간에비리가터져구속
되는등방만의교통행정을하게됨으로써발산
하게되었던것을박상돈시장이현명하게처리
해준다면시민들은두다리를편하게오르락
내리락할수있어기쁘게생각할것이다
그간버스사에서배터지게는안더라도원만한
배불리기는했을것이니최종결단을기대해
봄직하다

지대룡 2020-10-02 07:02:56
무분별한버스3사의운영체계가빗어낸고질적인
문제가고쳐지지않게됨으로써이러한사안까지
도달하게된것이아닌가싶다
공무원들의능숙한업무개시가시도되지않고
답습하는형태로업무를추진하다보니뻔한것이
아니었나싶다
이제와서박상돈시장이해결의기미를돋보이는
것은많은공무원의경험과기질이낱나는격으로
제대로된버스운영의묘를찾게될조짐이밝혀질
것으로사료된다
그간공무원들의않이한생각들로인하여교도소를
식은죽밥먹듯이한교통행정의감옥은결국에는
뇌물로덮어진것뿐이아니었던가싶다
이번을기화로박상돈시장님의우수한뇌리를다시
한번솔직담백하게쾌척의길을기대해봄직하다
과거공무원들의무능함을박상돈시장이열개하여
속시원하게버스요금도낮추어시민들이이동보장
을받게끔해주었으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