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폐 기로 소제동 철도관사촌, 추후 재심의서 결정
존폐 기로 소제동 철도관사촌, 추후 재심의서 결정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9.24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재정비심의위원회서 결론 못 내…현장 방문 뒤 재심의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리기 운동본부'가 24일 오후 1시 옛 충남도청사 앞에서 "철도관사촌을 지켜달라"며 촉구하고 있다. 

대전의 100여년 근대 역사를 담고 있는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존폐 여부가 24일 열린 재정비심의위원회에서도 결론이 나지 않으면서 개발과 보전 중 어떤 것에 무게가 실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대전시와 관사촌살리기운동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옛 충남도청사에서 열린 '삼성4구역 재정비촉진계획(변경)' 결정을 위한 재정비심의위원회 회의 결과, 위원회는 소제동 철도관사촌 재개발 여부를 추후 재심의키로 했다. 

이요섭 관사촌살리기운동본부장은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심의위원회에서 철도관사촌 일대를 보존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고 한다"며 "심의위원들이 추석 명절 이후 소제동 철도관사촌 일대를 직접 방문해서 실태 조사한 뒤, 재심의하겠다는 결론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동구 소제동 철도관사촌은 1905년 경부선이 생기면서 일제강점기 시대 철도 종사자들이 거주하던 곳이다. 당시 대전역사 주변에 100여 채의 관사가 지어졌으나 한국전쟁과 도시개발 등을 겪으며 대부분 소실됐고, 현재 30여 채 만이 남아있다. 

대전 근대역사에서 '철도'가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소제동 철도관사촌은 철도 중심지 대전의 100여년 역사를 간직한 지역 대표 근대문화유산으로 꼽힌다. 

하지만 재건축조합 측이 낙후한 소제동 개발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존폐 기로에 놓여있다. 

이요섭 본부장은 "철도관사촌 일대를 직접 둘러봐야 보존 가치를 제대로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대전 역사의 100년 뿌리인 소제동 철도 관사촌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