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복합터미널, 신속한 공영개발이 해법”
“유성복합터미널, 신속한 공영개발이 해법”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9.2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광영 대전시의원, 시의회 ‘5분 발언’ 
“아마추어 행정, 총체적 난국” 비판도

오광영 대전시의원(유성2, 민주) 자료사진.
오광영 대전시의원(유성2, 민주) 자료사진.

민간사업자의 자금조달 실패로 무산된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을 공영개발 방식으로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오광영 대전시의원(유성2)은 시의회 5분발언을 통해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무산과 관련한 대전시 행정을 질책한 뒤 “개발이익을 시민에게 돌려주는 공영개발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선 오 의원은 “지난 10년의 과정에서 보여준 대전시와 도시공사의 행정력은 그야말로 아마추어와 다름 없었다”며 “원칙을 무시한 행정 처리와 민간 사업자에게 끌려다니는 듯 한 업무결정, 나아가 봐주기 의혹까지 나오는 등 총체적 난국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 의원은 “비록 10년의 기다림이 무산되었지만 이대로 실망만 하고 있을 수는 없다”며 “한시라도 빨리, 하지만 치밀하게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신속한 공영개발 필요성을 제기했다. 

그는 “요즘 지자체는 직접 사업을 시행하여 얻는 수익으로 임대주택을 짓거나 시민복리에 쓰는 공영개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경기도 성남시가 2015년 대장동개발 과정에서 성남도시개발공사를 통해 특수목적법인인 성남의뜰(주)을 설립해 개발이익 5500억 원을 성남시로 환수한 사례가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이제 대전시는 여러 가지 공영개발 방식 중에서 가장 수익을 많이 남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며 “대전시와 도시공사에서 이를 추진할 능력이 없으면 경험 있는 외부전문가를 영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끝으로 오 의원은 “최대한 신속하게 최대의 이익을 창출해 명품터미널을 만들고 그 이익을 대전시민을 위해 쓴다면 오랜 시간을 기다린 시민들께 다소나마 보답하는 길이 될 것”이라며 “공영개발은 지역건설사에게도 최대한의 기회가 주어지는 한편 지역자재를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지역건설경기에도 선순환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