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유성구의회, 유성터미널 무산 진상규명 및 대책 마련 촉구
대전유성구의회, 유성터미널 무산 진상규명 및 대책 마련 촉구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09.24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유성구의회가 유성터미널 무산 관련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전유성구의회가 유성터미널 무산 관련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전시 유성구의회는 24일 또다시 무산된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의 진상규명과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이금선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이 다시 한번 좌초된 것에 구민들에게 고개숙여 사과한다”며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유성구의원들은 “지난 2010년부터 추진해온 4차례의 민간개발방식이 모두 실패했다”며 “사업실패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의 문책없이 시일에 쫓겨 새로운 방안만 발표한다면 다시한번 실패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성구민들은 대전시 행정력에 대한 의심과 염려 속에서도 실낱같은 희망으로 비좁고 낡은 터미널을 이용하며 기다려 왔지만 돌아온 건 좌절과 분노뿐”이라며 “유성구의회는 우리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 참혹한 행정 실패를 관망하지 않을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전시의 진상규명과 조속한 사업정상화 방안 마련 및 유성구 차원의 특별대책반 구성 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