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트램' 조만간 대광위 승인, 속도 낸다
'대전 트램' 조만간 대광위 승인, 속도 낸다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9.2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트램 기본계획변경(안) 승인 검토 중
시 "늦어도 내달 초 승인 예상, 올해 내 실시설계 용역 발주"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대전시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에 제출한 트램 기본계획변경(안)이 조만간 승인돼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996년 기본계획 후 23년 동안 끌어왔던 대전도시철도 2호선 사업이 대광위 승인 절차까지 끝마치면 모든 논란에 종지부를 찍게 된다.

23일 시에 따르면 대전시는 지난 18일 트램 기본계획변경(안)에 대해 중앙부처와 협의를 끝냈다. 현재 대광위는 트램 기본계획변경(안)을 놓고 국방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산림청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시는 대광위가 이르면 이달 안이나 내달 초 기본계획변경(안)을 최종 승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가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은 지역의 주요 간선도로인 계백로, 동대전로, 한밭대로, 대학로, 도안대로 등을 순환하는 노선으로, 총 길이 36.6㎞, 정거장 35곳, 차량기지 1곳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7월 기획재정부 조정심의위원회에서 트램 총사업비(1차)가 7492억 원으로 조정됨에 따라, 이를 반영한 기본계획 변경안 수정본을 대광위에 7월 말 제출했다. 당시 8월 중으로 기본계획 승인이 될 것으로 판단했으나, 절차가 지연되면서 실시설계 발주, 착공 시기 등에도 변동이 생겼다. 

이에 시는 대광위로부터 기본 계획 승인이 되는 대로 기본 및 실시설계 발주를 내고 오는 11월 말이나 12월 초쯤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설계용역 기간이 약 2년 정도인 것을 고려하면 착공은 오는 2022년 하반기쯤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는 대광위 승인이 예상보다 지연된 만큼, 사업 예상시기를 수정해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트램 노선도.

현재 트램 주요 노선 가운데 서대전 육교 구간은 지하화가 결정됐고, 테미고개 구간의 지하화 방안은 유보된 상태다. 

시는 기재부와 협의 과정에서 노후한 서대전육교를 철거하고 8차로를 지하화하는 방안을 제시했고, 이를 위한 사업비 945억 원 가운데 부족한 225억 원을 시가 부담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트램 안전운행을 위해 테미고개 구간에는 2차로 터널(1.06㎞)을 제시했지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재정 압박으로 1차 총사업비 조정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시는 향후 실시설계 과정에서 세부적인 교통분석과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 테미고개 지하화 방안을 재협의할 방침이다. 

올해 말에는 트램 차량 급전 방식을 두고 최종 용역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시는 배터리와 슈퍼커패시터(super capacitor), 제3궤조(APS 포함) 중 각 방식의 장점을 살려 혼용 방식 등을 구상하는 등 최적의 방식을 고심 중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기재부와 지난 총사업비 조정 과정에서 테미고개 지하화 방안이 유보됐지만, 실시설계를 하면서 다시 반영시킬 계획"이라며 "정확한 완공 시기나 공사 일정 등은 실시설계 과정에서 다시 검토 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