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홍성·예산 시(市) 전환 위한 법안 준비”
홍문표 “홍성·예산 시(市) 전환 위한 법안 준비”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9.18 15:1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관계자·전문가 초청 간담회 개최..“주민 공론화 필요”

홍문표 국민의힘 국회의원(홍성·예산)이 18일 홍성군과 예산군 ‘시(市) 전환’을 위한 입법 발의 의지를 밝혔다.
홍문표 국민의힘 국회의원(홍성·예산)이 18일 홍성군과 예산군 ‘시(市) 전환’을 위한 입법 발의 의지를 밝혔다.

홍문표 국민의힘 국회의원(홍성·예산)이 18일 홍성군과 예산군 ‘시(市) 전환’을 위한 입법 발의 의지를 밝혔다. 그는 특히 올해 안에 두 지역 관계자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간담회 개최를 계획하고 있어 지역 숙원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홍 의원은 이날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홍성·예산 시(市) 전환 추진 현황’을 묻는 질문에 “이른 시일 내 홍성·예산군 관계자와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학부모 등을 초청해 간담회를 여는 등 관련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법안이라는 건 무작정 발의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지역 주민의 이해가 필요하고,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시 전환이 이루어질 경우 기존 군(郡) 지역에 주어지는 혜택이 사라지는 것과 관련해 주민들의 이해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만약 군이 시로 승격될 경우 지역 고교생의 대학 농어촌특례 입학 혜택이 없어지고, 재산세와 면허세 등 일부 세금 증가에 주민 반발이 뒤따를 수 있기 때문이다.   

홍 의원은 특히 “현재도 지역 학부모들로부터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며 “시 전환에 따른 장단점을 군민에게 널리 알리는 공론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래야 잡음 없는 법안을 만들어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홍성·예산 시 전환 ‘한 뜻’..전남 무안군과 ‘협업’ 필요

홍 의원은 또 홍성군·예산군과 비슷한 상황인 전남 무안군과 협업을 준비 중이라고도 했다.  홍 의원에 따르면 의원 공동 입법발의를 통해 ‘도청·도의회 소재지 군(郡)을 시(市)로 할 수 있다’는 규정을 지방자치법에 담을 계획이다.

홍 의원은 “무안군을 지역구로 둔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도 지역 의견을 모아 공청회를 준비 중이다. 서 의원과 함께 법안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그동안 홍성군과 예산군이 시 전환과 관련해 입장차를 보였지만, 지난 6월 양 군이 ‘시 전환을 원한다’는 취지의 의견을 정부에 제출했다”며 “조속한 법안 마련을 위해 홍성·예산도 자체적으로 주민 이해를 돕는 활동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7월말 기준 홍성군 인구는 10만 20명, 예산군 인구는 8만736명으로 집계됐다. 2013년 충남도청이 대전 선화동에서 충남 홍성군 홍북읍(내포신도시)로 이전했지만, 시 승격을 위한 인구 15만 명에는 못 미치고 있다. 도청·도의회 소재지이지만, 군에 속한 지역은 전국에서 홍성군·예산군과 전남 무안군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포청천 2020-09-18 23:22:43
됐슈~~ 100년 넘게 군으로 불편없이 잘살았시유 ~ ktx 없이도 잘살아 왔슈~냅둬유~~

홍성사랑 2020-09-19 22:14:37
새로운 진짜 인물 없나 매번 선거는 하지만 진짜 누굴 찍을지 정말 힘드네

홍성발전 2020-09-19 15:56:40
홍성읍 홍북읍 통합하면 5만명 이며 시전환가능한데
힘들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