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운명의 일주일, 중대현안 분수령
대전시 운명의 일주일, 중대현안 분수령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9.18 09: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복합터미널 18일 운명의 날, ’좌초’ 우려
23일 혁신도시 지정 균발위 안건 상정, 대전의료원 2차 쟁점사항 조정회의
24일 새 브랜드 슬로건 ’대전이즈유’ 시의회 심의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내달 초까지 ’대광위 승인’ 전망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15일 이낙연 대표에게 대전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현안을 요청하고 있다. 자료사진

대전지역 최대 숙원 사업으로 꼽히는 혁신도시 지정과 유성복합터미널, 대전의료원 등 주요 현안이 추진 여부를 판가름할 중요 갈림길에 섰다. 코로나19 확산 여파에도 최근 스타트업파크 조성 사업에 선정되는 등 좋은 성적을 낸 대전시가 시민 염원 사업들을 줄줄이 풀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좌초를 거듭해 온 유성복합터미널 건립 사업이 18일 운명의 날을 맞았고, 대전시민의 염원인 혁신도시 지정, 장기간 표류해 온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경제성 논리에 가로막혀 공전을 거듭한 대전의료원 등이 이르면 다음 주나 추석 이후 정상추진 윤곽을 나타낼 것으로 보이면서 대전시가 분주한 모습이다. 

17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KPIH는 18일까지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실행과 토지매매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당초 하나금융투자의 사업 참여로 정상화 수순을 밟는 듯 보였으나, 최근 하나금융투자가 사업 참여를 포기하면서 또다시 좌초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지난 2010년 최초 민간사업자 공모 이후 2011년, 2013년, 2018년 등 3차례 무산된 바 있다. 이번에도 사업이 좌초될 경우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에 대한 책임론이 대두될 전망이다. 

유성복합터미널 투시도.

반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국토교통부에 신청서를 제출한 지 두 달여 만에 진척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지난 7월 국토부에 혁신도시 지정을 요청했지만, 코로나 19와 부동산 정책,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 등에 밀려 두 달이 지나도록 진척이 없었다. 

하지만 혁신도시 지정이 추석 이후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발위) 안건에 상정될 것으로 전해지면서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혁신도시 지정이 가시화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경제성 논리에 가로막혀 예타 통과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대전의료원 설립 사업의 추진 여부는 오는 23일 구체화될 전망이다. 감염병 확산 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공공의료원이 없는 곳은 전국 광역시·도 중 대전과 광주, 울산뿐이다.

시는 최근 대전의료원 유지보수비용 재산정 결과 등을 제출하는 등 예타 통과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시는 오는 23일 2차 쟁점사항 조정회의가 열릴 경우 올해 내로 종합평가(AHP) 절차를 거쳐 최종 결과 발표까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전의료원 설립 예정지. [제공=대전시]
대전의료원 설립 예정지. [제공=대전시]

대전시 새 브랜드 슬로건 '대전이즈유'(Daejeon is U)도 다음 주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는 대로 청사와 차량, 안내판 등에 부착돼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지난 14일 브랜드 슬로건을 정비하는 내용의 ‘대전시 상징물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

시민 공모로 선정된 대전이즈유는 '대전이 바로 당신'이라는 의미로, 시의 핵심가치가 시민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영문 표기 'U'는 사람이 아닌 사물, 장소, 자연, 문화 등 대전이 가진 모든 가치를 모두 지향하는 무한한 가능성과 상상의 의미를 포함한다. 

도시철도2호선 트램. 

이외에도 시는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에 제출한 트램 기본계획 변경안이 빠르면 다음 주나 내달 초 승인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내달 승인이 이뤄지면 실시설계 용역 발주를 내고 용역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추석 전인 오는 28일에는 코로나 민생대책과 정부 2차 재난지원금 등에 대해 브리핑이 열릴 예정"이라며 "다음 주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업종별 지원 등에 대해 논의 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원 2020-09-23 17:06:19
새 스로건 너무 촌스럽다.
겨우 생각해낸게 그거밖에 없나.
참 시정운영 한심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