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 2명” 울먹인 황선봉 예산군수 
“코로나 확진 2명” 울먹인 황선봉 예산군수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9.11 09:5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긴급 브리핑, 담화문 발표…온천·목욕시설, 경로당 및 야외관람시설 중단

황선봉 예산군수(오른쪽 두번째)가 11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개최했다.

충청권에서 유일한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했던 충남 예산군의 기록이 7개월여 만에 무너졌다. 담화문을 통해 이 소식을 알리던 황선봉 예산군수는 울먹이기까지 했다.

11일 예산군에 따르면, 홍성 13번 확진자가 지난 6일~7일 오전 5시 30분쯤 다녀간 덕산면 덕화온천장을 이용했던 두 명이 전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예산 1번 확진자는 덕산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며, 2번 확진자는 예산읍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으로 홍성 13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덕화온천장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두 확진자 모두 무증상이었지만 접촉자 분류 과정에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된 것. 1번 확진자는 서산의료원에, 2번 확진자는 아산 소재 생활치료센터(경찰인재개발원)로 이송될 예정이다.

10일 밤 긴급 대책회의를 가진 군은 덕화장 온천시설의 잠정 중단 및 소독, 삽교읍과 덕산면 일원, 또 확진자의 동선을 중심으로 방문시설과 주변 등에 대한 일제소독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덕산지역 온천업소 8개소와 예산읍 목욕탕 5곳도 영업이 중지됐으며, 군내 386개 경로당과 예당호 출렁다리, 음악분수, 보부상촌, 충의사, 추사고택 등 야외시설 관람도 중지시켰다.

담화문을 읽다 감정이 복받쳐 오른 황 군수가 눈물을 닦고 있다.

이날  긴급 언론브리핑을 개최한 황선봉 예산군수는 담화문에서 “홍성군 확진자의 동선에 따라 접촉자 48명을 검사한 결과 46명은 음성으로 판명됐지만 안타깝게도 어제 저녁과 오늘 새벽에 주민 두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끝까지 확진자가 발생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이렇게 돼 안타깝고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역학조사 결과와 확진자 이동경로는 확인이 되는대로 군청 홈페이지와 SNS, 문자 등을 통해 신속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확인되지 않은 소문에 불안해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황 군수는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체계를 가동하고 있는 만큼 군민들께서도 여러 사람이 모이는 밀폐공간이나 다중이용시설 출입을 삼가고 마스크착용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안 2020-09-17 08:37:16
예산시민은 아니지만 친구가 예산에.살고있어요.
그래서 관심있게 지켜본 지역이고, 예산시민분들과 군수님이 정말 너무 대단하다고 생각하고있었습니다. 타지역감염자에 의해 물론 확진자가 생겼지만 ,앞으로는.더이상.퍼지지않길 응원하고 또 응원합니다 !^^모두힘내세요

황소 2020-09-11 22:41:23
힘내세요~~~ 예산군수님 짱!!! 입니다~~ 예신군은 더이상 코로나19가 없을것 같내요
예산군민에게도 격려를 보냅니다

추진력대박 2020-09-11 13:26:54
예산군수님 짱이요 요즘 비교가 많이 되면서 추진력에 다시한번 놀랍니다! :)
지역발전에 기여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