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풀어라” 대전 노래방 업주 단체행동
”집합금지 풀어라” 대전 노래방 업주 단체행동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9.1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시청 앞 항의 집회 후 청사 로비서 경찰과 충돌
”방역수칙 지킬테니 집합금지 명령 1주일 줄여라” 요구

대전시가 PC방과 300인 이상 대형학원의 영업을 제한적으로 허용하자 노래방 업주들이 "방역수칙을 지킬테니 집합금지를 풀어달라"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고위험시설인 노래방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지난달 23일 0시부터 이날까지 19일 동안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 

노래방 업주들로 구성된 한국노래문화업중앙회 대전시협회는 10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노래방 집합금지 연장으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오는 20일까지 연장된 집합금지 명령을 1주일 줄여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노래방 업주는 약 90여 명으로, 이들은 집회를 마친 후 오전 11시가 넘은 시각 시청 1층 로비로 몰려와 경찰 수십 명과 충돌하기도 했다. 

현재 대전에서 집합금지가 이뤄진 노래방은 1396곳이다.  

업주 A 씨는 "음식점은 우리보다 손님도 많은데 영업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요즘 노래방에 손님도 없는데, 왜 영업을 못 하게 하냐"고 토로했다. 

업주 B 씨는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는데 한 달 동안 영업 중지는 너무 과하다"며 "매달 점포 임대료와 운영비로 수백만 원이 넘게 나간다. 사실상 폐업 상태"라고 울분을 토했다. 

한국노래문화업중앙회 대전시협회가 10일 오전 대전시청 1층 로비에서 단체 항의 방문하고 있다. 

이들은 인근 충남·북도의 고위험시설 '집합제한' 완화 조치를 예로 들며 형평성 문제도 제기했다. 충남은 이날부터 노래방을 포함한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집합금지 명령을 집합제한으로 완화했다. 충북도 오전 1시부터 5시까지로 노래방 영업금지 시간을 제한했다. 

이와 관련 허태정 대전시장은 "고위험군으로 지정된 12개 업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고, 견디기 어려운 환경에 처해있다는 것에 공감한다"면서 "(타 시도가 완화 조치를 하고 있지만) 광역시는 인구 밀집도가 타 지역보다 훨씬 높아 여러 가지 면에서 더 신중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허 시장은 또 "자영업자와 12개 고위험시설 종사자들은 대부분 세입자고 상당한 월세 부담을 갖고 계시다"며 "경제적 피해를 고려해서 이번 주 내로 완화 조치 여부를 더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노래문화업중앙회 대전시협회가 10일 오전 대전시청 1층 로비에서 단체 항의 방문하자 경찰 수십 명이 청사 방호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