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이번엔 과학부시장, 내주 초까지 임명”
허태정 “이번엔 과학부시장, 내주 초까지 임명”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9.10 14:4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언론브리핑 “부시장 역할, 고민 많았다”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과학기술분야 전문가를 부시장으로 영입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정무부시장 명칭을 과학부시장, 또는 과학기술부시장으로 변경하고 대전의 과학기술 정체성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허 시장은 10일 오후 언론브리핑에서 차기 정무부시장 임명계획에 대한 질문에 “원래 8월 말까지 인선을 완료하려 했지만, 종합적으로 민선7기 대전 시정에서 부시장이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역할을 무엇으로 할 것인가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했다”고 임명이 늦어지고 있는 배경을 설명했다. “지역 분들과 많은 대화를 나눴고 그 과정에서 시간이 소요됐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김재혁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지난달 24일 퇴임한 이후, 지역 정치권 등에서는 허 시장이 다음 선거를 겨냥해 정통 정무형 부시장을 임명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허 시장이 정치권 인맥이 풍부하고 지역인맥까지 겸비한 인사를 중용해 사실상 선거준비에 나설 것이란 이유 때문이었다.

그러나 허 시장의 선택은 정무형이 아닌 전문가형 부시장으로 귀결됐다.

허 시장은 “대전시가 스타트업파크 공모에 선정됐듯 과학도시이고 4차산업혁명 특별시를 표방하면서 대덕특구를 기반으로 혁신성장을 이뤄가겠다는 것이 민선7기 주요 정책목표고 제 의지”라며 “이것을 종합적으로 잘 이끌 역량 있고 전문성 있는 분이 그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는 판단을 하고 후임 부시장은 과학부시장으로 명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또 “과학기술 역량을 하나로 모으고 혁신성장으로 나아가는 데 있어서 정책관리자나 지휘자로 훌륭한 분을 모시겠다”며 “조례 개정 등을 통해 과학기술부시장 또는 과학부시장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가능한 빠른 시간인 이번 주말이나 다음 주 초 사이에 거기에 잘 어울리는 부시장을 모시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말방구 2020-09-11 10:04:09
WTA해체하면서,,, 과학부시장,,,


말인지,,,,, 방구인지..


생각은 하고 말을 하는 건지,,,,,

과학부시장이 뭘..할지

얼빵 2020-09-10 20:54:35
세계과학도시연합(WTA)도 해체 한다면서, 무슨 과학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