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무원 첫 코로나 확진…유성구 사업소
대전시 공무원 첫 코로나 확진…유성구 사업소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9.10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319번의 40대 아들

유성구 전민평생학습센터. 

[기사보강 : 10일 오후5시] 대전에서 10일 첫 공무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대전시와 유성구 등에 따르면 유성구 전민평생학습센터에서 근무하는 40대 남성(324번)이 전날 건양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지역 확진자는 324명으로 늘었다.

이 남성의 어머니는 전날 확진된 대전 319번(동구 가양동 60대) 확진자로, 최근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동구 가양동 소재 식당을 방문했다. 

이 남성은 지난 주말 어머니(319번) 생신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모임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가양동 소재 식당에서 확진자가 속출하자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센터에는 지난 8일까지 출근했다. 

전민평생학습센터 직원 7명은 이날 오전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이날 오후 6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구는 전민평생학습센터를 즉시 폐쇄하고, 이날 오후 1시께 소독을 진행했다. 

다만 전민평생학습센터는 지난달 2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폐쇄된 상태였다.  

구 관계자는 "다행히 지난달 24일부터 센터가 휴원 중이기에 시민 접촉자는 없었다"며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유성구 소속 다른 공무원들과 업무상 접촉이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