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연설 빠진 '균형발전', 여론 악화 '불가피'
주호영 연설 빠진 '균형발전', 여론 악화 '불가피'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9.0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당명 교체 후 첫 교섭단체 연설 아쉬움..민심 이반 '우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오후 당명 교체 이후 첫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 나섰지만, 행정수도 이전 등 국가 균형발전은 언급하지 않았다. 국회사진취재단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오후 당명 교체 이후 첫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 나섰지만, 행정수도 이전 등 국가 균형발전은 언급하지 않았다. 국회사진취재단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오후 당명 교체 이후 첫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 나섰지만 행정수도 이전 등 국가 균형발전은 언급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롯해 경제 실정(失政)만 비판했을 뿐, 여권 발(發) 균형발전론은 거론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또 여당에 협치를 강조하면서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4개 특위(균형발전‧비상경제‧에너지‧저출산) 가동에는 이렇다 할 의견을 내놓지 않았다. 국가 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이전을 기대했던 충청권 민심 이반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울러 지역 야권은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권과 지역사회로부터 정치적 압력과 여론 악화가 예상된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3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을 묻는 <디트뉴스> 질문에 “현재로선 불가능하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4일 성명을 내고 "과거의 역사를 부정하는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태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세종시당 역시 지난 6일 논평을 통해 “행정수도와 국가균형발전을 완성하고자 하는 국민들의 뜻을 왜곡하지 말라”고 규탄했다.

또한 지방분권 세종회의는 지난 7일 국민의힘을 향해 ▲국회 균형발전특위에 즉각 참여 ▲국가 균형발전 종합대책 조속 발표 ▲행정수도 완성에 관한 국회와 미 이전 행정부처 이전 등에 합의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충청권 내부에서 균형발전론을 외면하는 당 지도부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충북 청주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지난 3일 수도권 과밀화 해소를 위해 “세종시를 중심으로 충청권을 신 수도권으로 조성해야 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병준 국민의힘 세종시당 위원장은 8일 오전 <디트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국가 균형발전에 대한 강력한 대안을 갖는 것이 공당의 기본”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당 지도부가 행정수도 이전에 부정적인 이유로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수도권 여론을 의식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그런다고 이기겠나. 뚜렷한 비전을 갖고 바른 길로 갈 때 시민들이 표를 던지는 것”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제1야당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연설에서 미래세대를 책임지는 정당을 강조하면서 정작 국가 균형발전에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며 “여당에 협치를 요구하기에 앞서 야당부터 진정성을 보일 때”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