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고 들어 간 허태정, 차기 정무부시장은?
장고 들어 간 허태정, 차기 정무부시장은?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9.03 17:1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말까지 끝마치겠다” 공언했지만...오리무중
지역 정치권 “재선도전 준비, 적합한 인물 고를 것”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차기 정무부시장 인선을 두고 ‘길게’ 고심하고 있다. 당초 8월말까지 인선을 끝마칠 계획이었지만, 장고에 들어간 모양새다.

3일 다수의 허 시장 주변인사 등에 따르면, 자천타천 거론되는 후보가 여럿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허 시장은 인물을 중심에 놓고 고민하기 보다는 ‘차기 정무부시장 역할론’에 대한 결심을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허태정 시장은 지난달 13일 출입기자들과 간담회에서 김재혁 당시 정무부시장의 대전도시공사 사장 내정 사실을 공개한 뒤 차기 정무부시장 인선에 대해 “이달(8월) 중에 선임을 마치겠다”며 “좋은 분이 주변에 많다. 차기 부시장에게 어떤 역할을 맡겨야 할지 결정하고 적합한 인물을 모시겠다”고 설명한 바 있다. 

차기 정무부시장에게 어떤 역할을 부여해야 할지 먼저 결정한 뒤, 거기에 부합하는 인물을 선택하겠다는 의미였다. 

허 시장이 이번엔 정통 정무형 부시장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역 정치권 한 인사는 “국정원 경제단장 출신 김재혁 전 정무부시장처럼 특정분야 전문가를 영입해 실무형 부시장으로 역할을 부여하기 보다는 정치권과 인맥을 갖춘 정통 정무형 부시장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민선7기 반환점을 돈 허 시장이 2년도 남지 않은 지방선거를 준비해야할 시점에 이르렀다는 것이 그 이유다. 

허 시장이 재선에 도전하기 위해서는 선거 전략상 중앙당과 연결고리 강화, 지역에서 조직력 강화 등이 핵심 포인트로 손꼽힌다. 허 시장이 전자의 능력을 우선할 것인지, 후자의 능력을 우선할 것인지에 따라 정무부시장 후보군의 명암이 엇갈릴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인선에서 전통적인 정무부시장 역할 중 중앙부처와 연결고리, 지역언론 및 시의회와 소통강화 등은 상대적으로 중시되지 않을 개연성이 높다. 

최근 부임한 서철모 행정부시장이 전임자들과 달리 지역언론과 우호적 관계를 형성하고 시의회와 소통에도 의지를 갖고 있는 등 일부 정무부시장 역할까지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중앙부처 등과 연결고리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으로 일했던 안필용 중앙협력본부장이 맡고 있다. 국회 및 중앙부처와 연결고리는 이미 어느 정도 강화한 셈이다. 

기존 정무부시장 역할이 상대적으로 분산돼 있는 만큼, 허 시장이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관계, 선거에 대비해 지역에서 조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두터운 인맥을 가진 인사를 우선 고려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허 시장이 차기 정무부시장 역할에 대한 결심을 끝마치고 대상자를 접촉하면서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 사전조율까지 진행해야 하기에 최종 인선확정까지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이든 2020-09-04 09:34:33
장고는 먼 장고 ㅋㅋ 지들끼리 다 정해놓고는

한심 2020-09-03 17:32:44
인맥관리라는게 시정을 잘 펼쳐서 시민으로부터
평가받을 생각을 해야지, 사람 찾는다고 되는 문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