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전통국악단체 ‘다현악회’ 한국문화예술위원장상 수상
대전 전통국악단체 ‘다현악회’ 한국문화예술위원장상 수상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8.3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제13회 제주해비치페스티벌 문화예술 시상식

사진=이옥순 다현악회 대표(대전시립연정국악원)
사진=이옥순 다현악회 대표(대전시립연정국악원)

대전지역 전통 국악단체 ‘다현악회’가 31일 서울예술의전당 무궁화홀에서 열린 ‘제13회 제주해비치페스티벌 문화예술 시상식’에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상을 수상했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에 따르면 다현악회의 이번 수상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이 주관하는 제주해비치페스티벌 문화예술 시상식 개최 이후 대전지역 전통예술분야의 최초 수상이다.

‘다현악회’는 대전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민간 정악풍류 국악연주 단체로 2003년 이옥순 대표(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이수, 국가무형문화재 제20호 대금정악 이수)를 중심으로 지역 국악인들과 합심해 창단한 단체다.

창단 이후 한국의 전통음악인 정악풍류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우리나라 각 지역의 풍류음악을 연구하고, 고문헌에 기록된 옛 음악을 복원하는 등 전통 정악의 실체와 가치를 찾는 일에 매진해 왔다. 

또, 다양한 연주활동과 교육활동으로 대중에게 국악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대전 지역 국악 인프라 확충에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정악을 오롯이 고수하며 연구하고 연주하는 보기 드문 단체다.

해비치 문화예술 시상식은 지역문화발전에 이바지하고 문화예술회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문예회관장, 문예회관인, 문화예술인, 문화예술단체를 부문별로 나눠 매년 전국 문예회관 기관장의 추천을 받아 시상하고 있다.

‘다현악회’ 이옥순 대표는 “일반 시민들에게 생소하고 낯선 정악풍류음악을 오롯이 지켜내는 것이 힘에 겨워 이 활동을 지속할 수 있을지 단원들과 심각하게 고민하기도 했다”면서 “하지만 우리음악의 뿌리라 할 수 있는 정악풍류를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는 창단 취지를 다시 생각하며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중에 이렇게 큰 상을 수상하게 돼 무거운 책임감과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 지역 국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