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개방형브리핑룸 신설 ‘설왕설래’
대전시 개방형브리핑룸 신설 ‘설왕설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8.27 16: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지향적, 시대적 흐름” 찬성의견 ‘주류’  
“기자를 코로나 감염원으로 보는 일방주의” 반대 의견도

대전시청 9층에 마련된 지방기자실. 자료
대전시청 9층에 마련된 지방기자실. 자료사진

대전시가 개방형 브리핑룸 신설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 출입기자 2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자 언론의 기존 취재관행을 개선하겠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 

이에 대해 대전시 출입기자 상당수는 “개방형 브리핑룸으로 변화를 꾀하는 것이 시대흐름에 맞다”며 수긍하는 분위기지만, 일부 기자 등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27일 시 대변인실 관계자에 따르면, 대전시는 현 시청사 9층에 있는 브리핑룸과 지방기자실, 중앙기자실 등을 2층으로 옮겨 개방형 브리핑룸으로 통폐합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 

소식을 접한 대전시 출입 기자들은 찬성과 반대, 우려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먼저 A기자는 “개방형 브리핑룸으로 가는 것이 미래지향적이라는 것을 다 알지만, 정치인 시장이 언론과 대립각을 세우는 것이 부담스러워 그 동안 손을 대지 못했던 문제”라며 “이전 시장들과 달리 젊고 개혁적인 이미지의 허태정 시장이 ‘좋은 게 좋은 것이라고 언론의 눈치를 살폈던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A 기자는 “필요하다면 공개적인 토론을 해서 언론인뿐만 아니라 시민 의견을 들어보는 것도 좋은 방안”이라고 제안했다.  

B기자 역시 “충남도 등 다른 자치단체가 ‘기자실’과 ‘기자단’으로 상징되는 기존 출입처 관행을 개선한지 오래지만, 대전시만 유독 늦었다”며 “코로나 때문에 기자실 문제가 공론화된 지금, 개방형 브리핑룸 신설을 하지 못한다면 수 년 동안 해내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물론 반대 목소리도 존재한다. C기자는 “대전시가 코로나를 명분으로 기자실을 옮기려는 것은 ‘언론인’ 전체를 잠재적 감염원으로 보는 행정의 일방적 시각”이라며 “언론을 멀리하고 싶은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적 목소리를 냈다. 

대전시는 언론인들의 다양한 반응을 살피면서 신중하게 개방형 브리핑룸 신설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대전시 대변인실 관계자는 “코로나에 대한 청사방호 목적도 있지만, 보도지원 측면에서 더 쾌적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기자실 이전을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며 “찬반논란으로 번지지 않고 합리적인 의견수렴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시 개방형 브리핑룸 신설 계획은 내달 초 구체화될 예정이며, 시는 이후 의견수렴에 나설 계획이다. 이 같은 절차가 마무리되면 내달 하순쯤 리모델링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문산등산객 2020-08-28 09:48:49
세금으로 운영되는 건물인 시청의 공간이용에 대해 전면적으로 다시 살펴봐야 한다. 기자실들이 9층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말이 안된다. 그것도 모든 기자들이 공동으로 쓰는 것이 아니라 일부 기득권 언론사들이 차지하고 있는 것은 문제다. 거기다 중앙언론과 지방언론을 나누는 구분은 또 뭔가. 시가 중앙과 지방을 나눈다는 것 자체가 말도 안되는 얘기다. 시끄러운 것만 피하면 된다는 공무원과 시장의 안일한 태도는 비판받아야 마땅하다.

2층으로 가자 2020-08-27 18:22:02
시의회 기자실 1층, 경찰청 기자실 1층, 법원 기자실 1층, 충남도청도 1층, 대전시청은 '9층'... 이젠 시청도 밑에 층으로 옮깁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