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북상중...역대급 ‘강풍’ 대비해야
태풍 ‘바비’ 북상중...역대급 ‘강풍’ 대비해야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8.2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 이후 가장 강력한 태풍 ‘바비’..폭풍 피해 대비해야

제8호 태풍 '바비'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이다.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제8호 태풍 '바비'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이다.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제8호 태풍 ‘바비’가 매우 강한 세력으로 발달해 제주 부근 해상으로 북상하고 있다.

현재(26일 오전 10시 기준) 태풍 ‘바비’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200km 해상에서 시속 19km로 북진 중이다.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에 강풍반경은 410km에 달한다.

예상 진로를 보면 태풍은 계속 북진해 26일 오후 12시에서 3시 사이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겠다.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이날 저녁 목포 부근 서해상으로 본격 진입하겠다. 밤새 서해상을 직진하듯 통과해 내일 새벽 북한 황해도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가까워지면서 현재 제주도와 전남 해안을 중심으로 시속 100km에 육박하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태풍이 더욱 북상함에 따라 제주도와 호남 서해안, 그리고 충남 서해안과 수도권에도 27일 새벽까지 매우 강한 바람이 몰아치겠다.

예상 풍속을 보면 제주와 서해안은 순간 최대풍속이 시속 200km 안팎에 이르겠다. 철탑이 무너지고 달리는 차도 넘어뜨릴 수 있는 위력이다.

서울을 비롯한 그 밖의 서쪽 지역과 경남지역에도 시속 126km 이상의 강풍이 예보됐다.

도심의 시설물 피해, 농촌에선 낙과 피해 등 바람으로 인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사전에 피해가 없도록 시설물을 단단히 고정하는 등 대비해야겠다.

대전과 세종·충남지역 예상 강수량은 27일까지 30~100mm의 많은 비가 오겠다.

뜨거운 바다에서 열을 공급받으며 ‘바비’는 발생 사흘 만에 강도 ‘강’의 태풍으로 발달했다. 수온이 낮은 서해를 통과할 때는 비교적 빠르게 이동하기 때문에 세력이 많이 약해지지 않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