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호 태풍 ‘바비’...26일부터 충청권 간접 영향
제8호 태풍 ‘바비’...26일부터 충청권 간접 영향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8.2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까지 30~100mm의 많은 비...‘강풍’ 주의
기상청, 대전·세종·충남 ‘태풍 예비특보’ 발효
정부, 위기경보 단계 ‘주의’ 상향...중대본 1단계 가동

제8호 태풍 '바비' 이동 경로. 대전지방기상청 제공.
제8호 태풍 '바비' 이동 경로. 대전지방기상청 제공.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제8호 태풍 ‘바비’에 대비해 정부가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로 상향했다.

25일 오전 10시 현재 ‘바비’는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4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km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태풍은 서귀포 남서쪽 해상을 거쳐 오는 26일 오후 9시께 목포 서남서쪽 약 10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 중심부 기압은 960h㎩로 강한 중형 태풍으로 최대풍속은 시속 140㎞이며 강풍 반경은 350㎞에 이른다.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26일부터 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기 시작하겠다. 이날 오후에 충남남부 비 시작으로 밤에는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27일까지 대전·세종·충남에는 30~10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은 한반도에 직접 상륙하진 않지만, 우리나라 전체가 태풍의 위험반경인 오른쪽에 들기 때분에 비바람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바비’는 사람이 걸어 다니기 힘들 정도로 강한 바람을 동반하고 있다.

제주도와 전라도 해안을 중심으로 순간적으로 초속 40에서 60미터의 돌풍이 몰아치겠고, 그 밖의 서쪽지방과 남해안에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35미터가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현재(25일 오전9시 발표) 세종과 대전, 충남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된 상태이다.

한편, 정부는 제8호 태풍 ‘바비’ 북상에 따른 예상진로, 영향범위, 과거 피해내역 등을 공유하고 대처방향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24일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행안부는 선제적 대응을 위해 위기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1단계를 가동키로 했다.

태풍 상황에 따라 중대본 비상근무를 단계적으로 상향 발령하고 지자체 현장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현장 상황관리관을 파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