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상처 남았는데...태풍 ‘바비’ 온다
수해 상처 남았는데...태풍 ‘바비’ 온다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8.24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충남지역 26일부터 영향권 진입...‘강풍’ 주의

제8호 태풍 '바비' 이동 경로. 대전지방기상청 제공.
제8호 태풍 '바비' 이동 경로. 대전지방기상청 제공.

북상 중인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26일부터 한반도에 본격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세종·충남지역은 26일부터 차차 흐려져 오후에 충남남부를 시작으로, 밤에는 전 지역에 비가 오겠다.

특히 26일~27일 사이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일부 지역에서 많은 비가 내리겠다. 최장 기간 장마로 전국 곳곳에 수해 피해가 발생했지만 복구가 완료되기도 전에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중심기압 980헥토파스칼(hPa)에 초속 29~45m의 강풍을 동반한 이번 태풍은 24일 오전 10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10km 부근 해상에서 매우 느린 속도로 동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25일 오후 9시께에는 서귀포시 남남서쪽 약 33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26일 오전 9시께에는 서귀포시 남서쪽 약 160km 부근까지 접근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 해상을 통과한 후에는 서해상을 따라 북상을 계속하다가 27일 북한쪽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됐다. 27일 오전 9시에는 백령도 동북동쪽 약 90km 부근인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태풍은 우리나라에 근접할 시점에는 순간최대 풍속이 초속 45m에 이르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초속 40~60m의 바람이 불면 사람이 걸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철제로 된 시설물들도 붕괴될 가능성이 크다”라며 “이번 태풍은 비보다는 강한 바람이 특징으로 태풍의 영향을 가장 강하게 받는 26~27일에는 되도록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