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광주 '술자리' 보도에 "단순 식사자리"
김종민, 광주 '술자리' 보도에 "단순 식사자리"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8.0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 피해 전날, 현장 있었으면 나올 수 없는 기사” 반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종민 국회의원이 ‘광주 술자리’ 참석 보도에 해명과 반박에 나섰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종민 국회의원이 ‘광주 술자리’ 참석 보도에 해명과 반박에 나섰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종민 국회의원(충남 논산‧계룡‧금산)이 ‘광주 술자리’ 참석보도에 해명과 반박에 나섰다. 김 의원은 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6일 광주에서 있었던 식사 모임 참석과 이와 관련한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김 의원이 호남 지역 폭우 피해가 예고된 날 광주 지역에서 활동하는 친여 성향 시민단체 소속 인사 등과 함께 술자리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김 의원은 주말(8~9일) 열릴 예정이던 민주당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와 정기대의원 대회를 앞두고 광주를 방문한 상태였다.

김종민 의원이 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해명 및 반박글 갈무리.
김종민 의원이 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해명 및 반박글 갈무리.

김 의원은 “해당일인 6일은 비 피해가 있기 전날이고, 식당 자체가 청국장 전문식당, 단순 식사자리”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인사말에 앞서 건배 잔을 든 것이고, 현장에 있었다면 나올 수 없는 기사”라고 반박했다.

해당 보도 내용이 마치 자신이 호남지역 폭우 피해에도 불구하고 술판을 벌인 것처럼 전달된 것에 유감을 표한 것이다.

그는 특히 “오히려 7일 중앙당 차원에서 행사를 연기해 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했으며, 실제 지도부는 8일 오전 광주‧전남 합동연설회를 취소했다”며 “이후 바로 지역구인 금산, 논산 수해 현장으로 이동해 피해 현장을 살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폭우가 내리기 전날 있던 단순한 식사자리를 마치 호우 피해가 있는데도 술자리를 벌인 것처럼 보도했다”며 “사실도 아니고, 공정하지도 않다. 사실보도, 공정보도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호남지역 집중호우로 인해 지난 8일 광주‧전남과 9일 전북 대의원 대회 및 합동연설회를 모두 연기했다. 민주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는 오는 29일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