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성산교회, 대전 첫 숙의의제 공론화
옛 성산교회, 대전 첫 숙의의제 공론화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8.0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십억 들여 매입하고도 수년째 '철거 대 존치' 공전
선화·용두동 일부 주민들 "시민 공간으로 활용해야"

중구 선화·용두동 주민들로 구성된 '옛 성산교회 활용 추진위원회가 6일 대전시의회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숙의민주주의 조례에 의거해 조속히 '옛 성산교회 활영 여부 및 활용 방안'에 대해 공론화하라"고 촉구했다. 

수년간 '철거 대 존치' 기로에 놓인 '옛 성산교회' 활용 문제가 대전시 숙의민주주의 실현 조례 제정 이후 첫 숙의의제로 채택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중구 선화·용두동 주민들로 구성된 '옛 성산교회 활용 추진위원회(추진위)'는 6일 대전시의회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숙의민주주의 조례에 의거해 조속히 '옛 성산교회 활용 여부 및 활용 방안'에 대해 공론화하라"고 촉구했다.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성산교회는 지난 2007년 연면적 1420㎡(430평) 지하1층~지상4층 규모로 완공됐으나, 2012년 선화용두재정비촉진지구 공원조성계획 당시 철거하기로 결정된 후 현재까지도 '철거 대 존치' 여부를 두고 공전을 거듭해왔다.

당시 이 건물의 매입비는 21억 6600만 원으로 책정돼, 2015년 2월 실제 매입을 위한 보상비로 16억 7300만 원이 소요됐다. 

시는 앞서 2014년 이 공간을 문화회관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추진계획을 변경하기도 했으나, 이후 일부 중구 주민들이 '철거'를 주장하면서 활용 계획을 매듭짓지 못했다. 

이후 대전시와 중구가 각각 설문조사를 통해 옛 성산교회 활용 방안을 모색했으나, 시가 진행한 설문에서는 '활용'으로, 구가 실시한 설문에서는 '철거'로 결과가 상반되게 나타나면서 난항을 겪었다. 

결국 시·구는 지난해 여론조사기관 세종리서치에 의뢰해 중구 용두동과 은행·선화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6일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찬성 84.78%, 존치 14.12%, 무효 1.1%로 나타나면서 '철거'에 무게가 실렸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오광영 시의원(유성2, 민주)은 "충분한 공론화 없이 우편 발송으로 이뤄진 설문조사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건물 활용 방식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한 채 빈 건물을 두고 철거와 존치를 묻는다면 '철거'를 고를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진위는 "주요 정책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이런 의견 수렴 방식은 한계가 있다"면서 "이에 추진위는 대전시가 제정한 숙의민주주의 조례에 근거해 건물 활용에 대해 찬성하는 485명의 주민 서명을 받아 이를 제출하고, 공론화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제정된 '대전광역시 숙의민주주의 실현 조례' 제11조에 따르면 숙의의제 제안은 선거권이 있는 300명 이상의 시민 연서가 있어야 가능하다. 이에 추진위는 중구 선화동, 용두동, 대흥동 주민들을 포함한 485명의 서명을 받아 시 도시재생본부에 제출했다. 

최종적으로 숙의과정이 이뤄지려면 우선 상시위원 7명과 비상시위원 8명 총 15명으로 구성된 추진위원회가 결성돼야 한다. 시는 현재 상시위원 구성을 완료하고 위촉 절차를 준비 중이다. 상시위원 7명이 옛 성산교회 활용 공론화 여부를 결정해야 공론화위원회 구성 절차 등에 돌입할 수 있다. 

대전시 도시재생본부 관계자는 "최종 설문조사에서 철거에 찬성하는 입장이 커 그에 맞게 방침을 정해서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철거와 관련된 실시설계용역비와 공원조성계획과 관련한 예산 4000만 원을 올해 3차 추경 예산에 올린 상태"라고 설명했다.

시 시민소통과 관계자는 "이날 공론화 요구와 관련해, 빠른 시일 내에 숙의민주주의 추진위 구성을 완료할 것"이라며 "이 사안이 공론화에 부쳐진다면 숙의민주주의 조례가 제정된 후 대전시 첫 숙의제도 공론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추진위원장은 "아름다운 건물이 방치돼 있는 것이 안타깝다"며 "옛 성산교회 건물이 어르신과 아이들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