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능력평가, ‘대전 계룡건설·충남 경남기업·세종 이지건설’ 1위
시공능력평가, ‘대전 계룡건설·충남 경남기업·세종 이지건설’ 1위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7.3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계룡건설 1조 8011억 2700만원, 충남 경남기업 3335억원, 세종 이지건설 3187억원  

2020년 시공능력평가액(대전 20위 이내).
2020년 시공능력평가액(대전 20위 이내). 국토교통부, 대한건설협회 제공.

국토교통부와 대한건설협회가 전국 일반건설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시공능력평가한 결과, 대전에서는 부동의 1위 계룡건설산업(주)가 선정됐다. 충남에서는 경남기업이 세종에서는 이지건설이 1위에 올랐다.

계룡건설산업(주)은 전년대비 1197억(7.1%) 증가한 1조 8011억 2700만원으로 전년과 동일하게 전국 18위를 기록했고, ㈜금성백조주택이 7826억 2700만원으로 작년보다 2단계 상승한 전국 48위로 뒤를 이었다.

파인건설은 3758억 2800만원으로 작년에 이어 대전 3위를 기록했으며, 다우건설(주)은 1035억 2900만원으로 최초로 1000억원대에 진입했다.

또 태원건설산업(주)은 전년대비 약 192억 원 상승(28%)한 877억 3200만원으로 대전 관내에서 한단계 상승한 5위에 올랐으며, 크로스종합건설(주)은 전년도 토목건축공사업으로 등록전환 668억 7400만원으로 7위에 등극했다.

2020년 시공능력평가액(충남, 세종). 국토교통부, 대한건설협회 제공.
2020년 시공능력평가액(충남, 세종). 국토교통부, 대한건설협회 제공.

충남과 세종지역은 경남기업과 이지건설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경남기업은 시공능력평가액 3335억원을 기록했으며, 2위는 동일토건이 1696억원(전국153위), 3위는 활림건설 1672억원(전국157위), 4위 도원이엔씨 1439억원(전국 182위), 5위 건우 1395억원(전국185위)을 기록했다.

6~10위는 우석건설 1321억원(전국192위), 한성건설 1065억원(전국233위), 삼호개발 1054억원(전국 237위), 해유건설 1018억원(전국 246위), 동성건설이 869억원(전국 275위)을 기록했다.

세종지역 1위를 차지한 이지건설은 시공능력평가액 3187억원을 기록했다.

2위는 금성백조건설 1427억원(전국 183위), 3위 신우건설 449억원(전국 496위), 4위 선민건설이 354억원(전국 613위)을 기록했다.

한편, 올해 전국 종합건설업체 중 토목건축공사업 시공능력평가 총액은 258조 1000억원으로 전년(248조 8000억원)에 비해 3.74% 증가했다.

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제도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평가하여 매년 7월말 공시하는 제도로서, 조달청의 등급별 유자격자명부제도 및 중소업체 보호를 위한 도급하한제도의 근거 등으로 활용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