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래 “유성온천, 명실상부 도시 내 온천 도약”
조승래 “유성온천, 명실상부 도시 내 온천 도약”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7.3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온천, 문체부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 선정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구갑)은 30일 대전 유성온천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 공모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조 의원에 따르면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은 4년간 총 180억원(국비 9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온천지구 재활성화를 위한 관광콘텐츠 개발, 지역주민 및 관광종사자 역량 강화, 노후시설 개선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으로 유성 온천지역이 새로운 관광 개념과 콘텐츠로 재단장되면 상권 활성화, 청년 창업 촉진 등 지역 경제에도 훈풍이 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쇠퇴한 유성 온천지역을 되살리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힘을 모았다는 점에서 더 의미 있는 성과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조 의원은 그동안 국토연구원 정책연구와 문체부 사업을 위한 예산 증액, 온천 색 찾기 토론회 등 유성온천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의원은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유성구청 공직자들께서 많이 애 썼다”며 “앞으로도 유성온천이 명실상부한 도시 내 온천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