先수도이전, 後혁신도시? 충청권 ‘술렁’
先수도이전, 後혁신도시? 충청권 ‘술렁’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7.28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투트랙’ 방침 언론 보도, 지역 정치권 논란 예상
박범계 "대선 후 공공기관 이전 추진, 사실 아니다" 진화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 이전과 추가 공공기관 이전을 분리해 추진한다는 방침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지난 27일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당 1차 회의 모습. 민주당 홈페이지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 이전과 추가 공공기관 이전을 분리해 추진한다는 방침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지난 27일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당 1차 회의 모습. 민주당 홈페이지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 이전과 추가 공공기관 이전을 분리해 추진한다는 방침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유치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대전과 충남이 상대적 불이익을 받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한 언론매체는 28일 민주당이 대선 전 행정수도 이전, 대선 후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혁신도시 시즌2)의 두 갈래 전략을 추진한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간사인 이해식 의원은 해당 매체와 통화에서 “행정수도 완성과 공공기관 이전은 분리해서 가자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공기관 이전의 경우 각 지역 간 이해관계가 첨예한 상황에서 대선 전에 입지를 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이유에서다.

‘행정수도+혁신도시’ 두 마리 토끼 놓칠라
박범계 “혼선 차단 차원, 시기적 분리 아냐” 해명

하지만 행정수도 이전에 앞서 추진한 공공기관 이전 논의가 후순위로 밀릴 경우 충청권은 ‘두 마리 토끼(수도이전+혁신도시 지정)’를 모두 잃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우려에 당 내부에서는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행정수도완성추진단 부단장을 맡고 있는 박범계 의원은 이날 오후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대선 전 행정수도 이전, 대선 후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대전‧충남만의 프로젝트가 아니다. 이미 10개 혁신도시가 운영 중이고, 대전‧충남이 더해지는 것”이라며 “전국적 차원의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은 (혁신도시 지정과) 별개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을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연동해 다루면, 수도 이전 완성의 문제가 혼선을 빚을 수 있다는 차원이지, 시기적으로 분리한다는 얘기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정부 용역결과 차일피일 미뤄..“당 차원 공식입장 있어야”

다만, 정부가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과 직결돼 있는 혁신도시 1기 연구 평가 발표 지연과 집권 여당의 ‘투 트랙’ 방침이 맞물리면서 지역 정치권이 크게 술렁일 전망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국토연구원에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 용역’을 의뢰해 올해 3월 마무리했지만, 결과 발표는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지역 여권의 한 관계자는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이 ‘뜨거운 감자’가 되긴 했지만, 그것으로 인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이 볼모로 잡혀선 안 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민주당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혀야 불필요한 논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