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행정수도 완성 추진단 "국민적 합의, 목표"
與 행정수도 완성 추진단 "국민적 합의, 목표"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7.2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첫 회의, 국가 균형발전 의지
충청권서 박범계 부단장, 강준현‧조승래‧박완주‧이장섭 참여

더불어민주당이 27일 행정수도완성추진단 1차 회의를 갖고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 논의에 첫발을 뗐다.
더불어민주당이 27일 행정수도완성추진단 1차 회의를 갖고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 논의에 첫발을 뗐다.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오후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행정수도완성추진단(추진단) 1차 회의를 갖고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 논의에 첫발을 뗐다. 민주당은 차기 대선 전까지 여야와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낸다는 목표를 세웠다.

추진단은 우원식 의원을 총괄단장으로 원내 17명 의원으로 구성했다. 충청권에서는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이 부단장을 맡았고, 강준현(세종을)‧조승래(대전 유성갑)‧박완주(충남 천안을)‧이장섭(충북 청주서원)의원이 참여했다.

김태년 “국민 지지 고무적, 야당 내 지지 목소리 커”
“2020년 행정수도 완성 원년의 해 만들 것”

김태년 원내대표는 인사말에서 “행정수도 완성은 더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16년 전과 달리 국민들 지지도 고무적이고, 야당 내에도 행정수도 지지 목소리가 크게 나오고 있다. 이 기회를 잘 살려 행정수도 완성을 앞당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민주당은 2020년을 행정수도 완성 원년의 해로 만들겠다. 추진단에서 실질적인 추진 로드맵을 만들어 달라. 행정수도 완성 최종 목표는 대한민국 전 국토의 균형발전”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국회와 청와대, 서울에 남아 있는 정부 부처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대선까지 시간 끌지 않고, 그전에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안을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한민국이 글로벌 선도국가로서 지속 가능한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수도권 1극 체제가 아니라 지역다극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며 “부산‧울산‧경남 중심 동남권 메가시티 프로젝트,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지역 다극체제 균형발전을 위한 새로운 접근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각 지역에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의미 있는 제안들이 많다. 추진단에서 전국 순회 토론회를 통해 이 같은 제안과 국민의견을 수렴한 뒤 우선 추진 과제를 정립해 달라”고 주문했다.

우원식 “노무현‧박정희 꿈, 좌우‧정쟁 대상 아냐”
“균형발전은 공동체 건강 지킬 강력한 백신”

우원식 추진단장은 “국토 균형발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꿈이다. 그러나 노무현 대통령만 꿈꾼 게 아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꿈이기도 하다. 이후 수많은 사람들의 염원이었다. 좌우의 문제도 정쟁이 대상도 될 수 없다”고 야당의 이전 논의 참여를 촉구했다.

우 단장은 “소멸 위기인 지자체가 97곳인데 반해, 수도권은 전 인구의 50%가 넘게 산다. 불균형은 대한민국을 병들게 한다. 균형발전은 공동체의 건강을 지킬 강력한 백신”이라며 “이미 16년 전 청와대와 국회는 부지를 확보하고, 기본설계도 나와 있다. 균형발전을 완성할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 등 일부에서 지적하는 진정성 논란을 불식시키는 발언도 내놨다. “행정수도 세종과 경제수도 서울은 워싱턴DC와 뉴욕으로 거듭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이 분명한 목표를 완성하기 위해 서울 토박이, 서울 지역구 의원인 제가 집권여당 추진단장을 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정수도 완성과 경제수도 로드맵 건설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 국민적 지지를 모으고 국회의 합의 도출에 노력하겠다. 여야 합의에 최선을 다하겠다. 정부, 지자체와 협조체제를 구축해 대한민국 모두가 균형발전의 주체가 되도록 만들겠다. 대선까지 기다리지 않고 빠른 속도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범계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만 위한 것 아냐”
“수도권과 지역 상생 위해 여야‧국민 합의 이룰 것”

박범계 부단장은 “행정수도 완성은 충청권만을 위한 것도, 서울 혹은 수도권과 대칭되는 개념으로 지방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서울 혹은 수도권과 지역이 함께 상생하는 방법”이라고 역설했다.

박 부단장은 또 “국민투표나 법률제정 등을 다 열어놓고 지금부터 여야와 국민적 합의를 이루겠다. 국민적 합의 위에 있는 법은 없다”며 행정수도 이전에 적극적인 의지를 나타냈다.

집권 여당이 수도권 과밀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내놓은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이 추진단 출범으로 공식화하면서 야당과 국민 여론 향배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