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성모병원 정인철 교수, 한국연구재단 연구과제 선정
대전성모병원 정인철 교수, 한국연구재단 연구과제 선정
  • 박길수 기자
  • 승인 2020.07.1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궁내막증 동물모델 통해 新난임치료전략 수립 계획

정인철 교수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산부인과 정인철 교수가 ‘2020년도 한국연구재단 개인기초연구사업(기본연구)’에 선정돼 연구에 착수했다.

선정된 연구는 ‘자궁내막증 및 난임에서 면역 변화 평가를 위한 동물모델 완성’으로, 정 교수는 2023년까지 3년간 총 1억 50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인간과 동일한 경과와 예후를 보이는 새로운 자궁내막증 동물모델을 완성하고, 이 모델을 이용해 자궁자연살해세포의 변화를 분석함으로써 자궁내막증에서의 난임 치료에 대한 새로운 치료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정인철 교수는 “자궁내막증의 난임에 대한 진단 및 치료 연구에 쓰이던 기존의 동물 모델은 인간의 자궁내막증과 다른 질병 경과나 예후를 보이기 때문에 분석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정 교수는 2017년도에도 ‘자궁내막증에서 자궁자연살해세포의 역할 규명’에 대한 연구로 한국연구재단 개인기초연구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