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제일고, 전국 최초 '독서중점학교' 운영
대전제일고, 전국 최초 '독서중점학교' 운영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7.1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디오북 ‘윌라’와 업무협약
다양한 독서교육으로 성공적인 평가

사진=대전제일고등학교(대전교육청)
사진=대전제일고등학교(대전교육청)

대전제일고등학교가 전국 최초로 '독서중점학교'를 선포,  다양한 독서교육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전제일고는 학교 차원에서 독서중점학교를 선언하고 각종 사업을 진행 중이다. 오디오북과 강연 등의 콘텐츠 플랫폼 ‘윌라’와 업무협약도 맺었다. 

이규섭 교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독서교육을 통한 감성・인성교육이 미래 교육의 비전이 될 것이라는 신념을 갖고 ‘윌라’를 설득해 이같은 결과를 얻어냈다. 

협약에 따라 ‘윌라’는 대전제일고 학생들에게 2개월간 콘텐츠를 무료 제공한다. 이후에도 지속적인 사용을 원하면 40% 할인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대전제일고는 아침 학습습관프로그램과 런치타임 학습습관프로그램 시간에 오디오북 독서를 추가하는 등 오디오북을 통한 독서를 적극 격려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대전제일고는 전교생 연간 독서 10권 권장, 도서관 밤샘캠프, 사제동행 문학기행, 시화전, 책갈피 만들기, 작가와의 만남 등 꾸준한 독서 장려 활동을 통해 독서중점학교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특히, 작가와의 만남에서는 박범신, 안도현, 나태주 등의 유명 작가들을 초청해 수준 높은 강연을 제공하고 있어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하는 데도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규섭 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미래교육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독서’야 말로 미래를 주도적으로 선도할 수 있는 핵심 키워드라고 생각했다"며  "벌써 대전제일고의 독서중점학교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가 상당수 대학의 입학사정관들에게서 오고 있다. 우리가 가는 길이 학생들을 위해서 옳은 길임이 증명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 교육의 핵심인 ‘독서교육’을 선도하는 학교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