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최고위원 '1등 당선' 노리는 이유
김종민, 최고위원 '1등 당선' 노리는 이유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7.15 14: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9일 또는 20일 출마 선언..“자치분권‧균형발전” 강조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재선. 충남 논산‧계룡‧금산)이 오는 8‧29 전당대회 최고위원에 출마해 1등 당선 의지를 밝혔다.

김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기자와 만나 “오는 19일이나 20일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20일과 21일 양일간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받은 뒤 24일 예비 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김 의원은 최고위원 출마를 결심한 배경에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을 강조했다. 그는 “지역 대표성이 존중되지 않으면 대한민국이 분열된다. 그래서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의원 180명 중 3분의 2가 수도권”
“당 대표 정치인 돼야 충청도 문제 힘 실려”

그는 “민주당은 180석의 거대 여당이다. 국회의원 180명 중에 수도권 의원이 3분의 2가 넘는다. 민주당은 구성만 놓고 보면 수도권 정당이다. 그런데 수도권이 대한민국을 대표하고 있는가. 이 문제는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가느냐, 못 가느냐를 결정할 엄청난 아킬레스건”이라고 설명했다.

“명분상 지방분권을 주장하는 게 아니다. 벌써 수도권 인구가 지방 인구를 넘어섰다. 인구가 넘어가면 국회의원 숫자도 넘어간다. 지역을 대표한다는 게 엄청난 중요한 이슈”라고도 했다.

그는 특히 “지역이 가진 특수성은 충청도나 경상도, 전라도가 다를 수 있다. 하지만 수도권과 비교하면 모두 공동운명체”라며 “이를 대변하는 역할을 지도부의 누군가 해야 한다. 영남, 호남, 충청에서 최소한 1명 이상 (최고위원이)나와야 한다. 충청과 호남이 되고 영남이 안 된다면, 지명직이라도 지역 배려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문제는 1등으로 들어가야 한다. 당대표, 원내대표가 수도권이고, 지방이 2~3명이면 말석에 앉아서 말이 먹히겠느냐”며 “제가 민주당을 대표하는 정치인이 돼야 지역의 문제, 충청도의 문제를 이야기할 때 힘이 실린다. 당선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당선 되느냐도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이후 자치분권, 수도권과 지방의 균형발전이라는 기본적인 국가 목표를 실현하는데 지금의 180석의 지도부가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치개혁‧검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 강조
“다양한 국민 의견 모아 민주적 합의해야”

김 의원은 또 “정치개혁과 검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을 통해 민주적 합의를 이루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이 제도나 선출방식, 국회 운영방식을 한꺼번에 바꿀 유일한 기회다. 법사위 하나도 못 바꿨지 않은가. 근본적으로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모아 민주적으로 합의를 해야 한다. 여야 합의가 중요한 게 아니다. 국민 갈등을 해소하고 합의할 수 있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런 방향성을 당 지도부에서 누군가 시작해야 한다. 저는 지도부에서 이런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꼭 1등으로 당선돼서 제 주장이 가능성이 있다는 걸 당원들에게 보여주고, 당원들의 힘을 결집해 국민들과 의원들에게 ‘한번 해보자’고 설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맹구 2020-07-16 14:59:45
영구 없다 ~~~~~~~~~~~~~~~~~~~~~~~
띠리리리리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