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 추진 불가” 못 박은 국토부, 왜?
“KTX 세종역 추진 불가” 못 박은 국토부, 왜?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07.0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C 결과 발표한 세종시, 국토부 즉각 입장 발표
"경제성, 지역 갈등 초래… 신설 추진 어렵다"

KTX 세종역 신설 예상 노선도. (자료=세종시)
KTX 세종역 신설 예상 노선도. (자료=세종시)

세종시가 KTX 세종역 신설 사전 타당성 연구 용역 결과를 발표하자마자 국토교통부가 즉각 “추진 불가” 입장을 밝혔다. 최근 연구 용역 결과 발표가 미뤄지고, 발표 전 서로 간 사전 협의가 이뤄졌음을 감안하면, 매우 이례적인 반응으로 풀이된다. 

이춘희 시장은 9일 오전 11시 보람동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KTX 세종역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역 신설 경제성(B/C)은 0.86으로 기존 3년 전 용역 대비 0.27 상승했다. 시는 급격한 인구 증가, 도시 발전에 따른 미래 통행량 증가치 등이 국가교통DB(국가교통수요예측)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같은날 오후 1시 30분 경 국토부는 설명자료를 내고 KTX 세종역 신설 추진 불가 입장을 발표했다.

비용 대비 편익을 나타내는 수치인 B/C가 낮다는 점, 정거장 안전, 인접 역 수요 감소에 따른 지역 간 갈등 등이 표면적인 이유다.

국토부는 “KTX 세종역 신설은 고속철도 수요, 정거장 안전 등 고속철도 운영 효율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신설 세종역은 부본선 없이 본선에 고속열차가 정차할 계획으로 안전에 매우 취약하다. 지역 간 갈등도 예상되므로 심도 있는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키를 쥐고 있는 국토부가 공식적으로 사업 추진에 제동을 걸면서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나가겠다는 시의 구상도 물거품이 됐다.

특히 일각에서는 최근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여러 철도망 관련 이슈들이 터지면서 세종에서까지 추가적인 논쟁이 발생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도 풀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행정수도로 나아가고 있는 세종시의 KTX역 신설은 단순히 시민 편의를 위한 사업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등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한 걸음이라는 측면에서 바라봐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