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남편 유품・귀중품 찾아준 선행유공자 표창
중구, 남편 유품・귀중품 찾아준 선행유공자 표창
  • 강미애
  • 승인 2020.07.09 11:1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에게 감동 안겨준 중구 대형폐기물 수거요원에 감사의 표창

대전 중구는 8일 중구청대회의실에서 대형폐기물 수거요원 3명에게 선행유공 표창을 수여했다. 이는 지난 4월 남편 유품‧귀중품 찾아준 선행에 대한 표창이다. 왼쪽 두 번째 중구 박용갑 청장(왼쪽두번째)과 대형폐기물수거요원 3명의 모습입니다.
대전 중구는 8일 중구청대회의실에서 대형폐기물 수거요원 3명에게 선행유공 표창을 수여했다. 이는 지난 4월 남편 유품‧귀중품 찾아준 선행에 대한 표창이다. 중구 박용갑 청장(왼쪽 두 번째)과 대형폐기물수거요원 3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지난 8일 중구청 대회의실에서 대형폐기물 수거요원 3명에게 선행유공 표창을 수여했다.

이는 지난 4월 중촌동 소재 한아파트에서 대형폐기물 수거업무 수행 중 목재상자 속에서 발견된 귀중품과 현금을 찾아준 미담이 뒤늦게 알려지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던 요원 3명에 대한 표창이다.

대형폐기물 수거 과정에서 발견된 물품(현금 500만 원과 귀금속)은 ‘며칠 전 할아버지를 떠나보낸 할머니가 남편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실수로 버려진 것’으로 사라질 뻔 했던 유품이 수거요원들에 의하여  가족의 품안으로 다시 되돌아올 수 있었다.

시민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안겨준 수거팀은 중촌‧선화‧목동지역의 대형폐기물 수거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선화‧목동지역 도시재생사업 재개발로 인한 이주민의 각종 생활폐기물 급증으로 과중한 업무 속에서도 맡은 바 소임을 철저히 이행하고 있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선행을 하는 중구 직원들이 있다는 것이 매우 뿌듯하고 자랑스럽게 느낀다”며, “다른 직원들도 이들의 선행을 본받아 맡은 바 소임을 다하여 우리 사회에 감동을 전하고, 사랑과 희망을 이어가는 씨앗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규규규 2020-07-09 23:58:46
대형폐기물을 수거하는 도중 발견된 물품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주는 훌룡한 선행에 감동받았습니다. 겉으로는 잘 드러나지 않아도 조용한 곳에서 자신이 맡은 일을 열심히 해내는 분들 덕분에 우리 사회가 잘 돌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중구 직원분들 모두 응원합니다!

또미 2020-07-09 21:40:20
훈훈한 소식이네요. 선행 양심이 살아있는 사회! 어두운 기사들만 들리는 요즘 이런 좋은 소식이 많이 들렸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