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호랑이는 굶어도 풀 안먹어"
정진석 "호랑이는 굶어도 풀 안먹어"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7.08 16:4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몫 국회 부의장 '고사', "반민주 의회 폭거에 항의"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이 여야 합의 없이 전반기 원구성을 강행한 데 반발해 국회 부의장직을 고사했다. 자료사진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이 여야 합의 없이 전반기 원구성을 강행한 데 반발해 국회 부의장직을 고사했다. 자료사진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5선. 충남 공주‧부여‧청양)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전반기 원구성을 강행한 데 반발해 국회 부의장직을 고사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호랑이는 굶주려도 풀을 먹지 않는다”라고 썼다. 당내 최다선으로 추대된 야당 몫 국회 부의장을 맡지 않겠다는 얘기다.

앞서 통합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21대 국회 전 상임위원장을 거부했다. 정 의원 역시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원구성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국회 부의장직을 맡지 않겠다고 공언한 만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여당은 어떠한 명분을 내세워도 잘못한 일을 한 것이다. 부당하고 용납하지 못할 일을 힘으로 몰아 붙였다. 이건 정의가 아니라 불의”라며 “우리는 분명히 역사의 기록에 남겨야 한다. 부의장에 나서지 않는 이유는 반민주 의회 폭거에 항의하는 표시”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어 “의석수대로 상임위원장을 배분하는 건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대화와 타협을 해온 빛나는 관례다. 법 규정보다 더 소중히 지켜져야 한다”며 “여당은 수(數)의 힘만 앞세워 야당을 짓밟았다. 그러면서 무슨 협치를 운운하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또 “우리 보수당도 자기를 던지고 비울 수 있다는 걸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나도 20년 정치인생의 보람이기에 솔직히 국회부의장을 하고 싶었다. 그러나 큰 울림과 각성의 신호탄으로 과감히 의장직을 버리는 게 의미가 있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민들도 시간이 걸려도 궁극적으로 우리 결정에 보상을 해 주리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대의를 좇은 것이고, 소중한 전통을 지킨 명분 있는 투쟁을 한 것이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계속해서 “법사위원장은 못 가져왔지만, 소득이 없었던 건 아니다. 우리 당이 단일대오로 뭉칠 수 있었다는 걸 보여줬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정보위원회의 경우 국회 부의장 및 각 교섭단체 대표 의원과 협의해 선임하거나 개선토록 규정한 국회법에 대해서도 사실 관계를 설명했다.

그는 “나로 인해 정보위 구성이 안 된다고 하고,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안 된다고 해서 사실관계를 파악을 했는데 관계없다고 한다. 그래서 부담 없이 부의장직을 고사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을에서 2020-07-11 11:08:48
충청의 큰 인물 정진석 화이팅

깜이되는 소리를 2020-07-09 20:22:08
응 너는 원래 깜이 아니야 어쩌다 자민련 근거지 충남에서 구캐 하다보니 선수가 쌓였다마는 아니지 깜은

호랑이풀뜯어먹는소리 2020-07-09 13:08:51
개 풀뜯어먹는 소리하고있네. 누가 호랑이인데...
그런 생각자체가 감이없다는거야. 예전 생각만 하고 자빠졌꼬..

충청도 2020-07-09 09:40:06
정의원님 충청도 인물은 인물이네요
앞으로 더욱 전지하시어 흔들리는 나라 잘 이끌어주세요
열열히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