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대전청사 조달청 직원, 코로나19 확진
정부대전청사 조달청 직원, 코로나19 확진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7.08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사 내 사무실 소독 및 폐쇄 등 긴급방역 실시

정부대전청사 3동 6층 조달청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 홈페이지 갈무리.
정부대전청사 3동 6층 조달청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 홈페이지 갈무리.

정부대전청사(대전시 둔산동 소재) 3동 6층에 입주해 있는 조달청 직원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정부청사관리본부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이틀 전인 지난 6일 오후 발열증상이 있어 즉시 자가격리 후 7일 검사를 실시했으며 8일 오늘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대전청사관리소는 입주기관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같은 사무실 직원들도 자가격리 조치하고 해당 사무실에 대해 폐쇄 조치했으며, 긴급 소독을 실시했다.

* 해당직원 확진(7월 8일), 해당직원 및 같은 층 사무실 근무자 자가격리 조치(7월 8일 오전 10시) 및 긴급 소독 후 사무실 일시 폐쇄조치(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기간 추가 조치).

한편, 대전청사 3동에는 조달청 외에도 특허청, 통계청, 공정거래위원회 대전사무소 등이 입주해 있다. 청사관리본부는 식당 및 비상계단, 엘리베이터, 로비 등 공용 공간 및 주요 이동 동선에 대해 소독을 완료했으며 해당구역 및 주요 공용시설에 대한 조치도 실시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팀에서 추가적으로 현장조치 및 역학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대전청사관리소에서도 청사 내 CCTV 등을 통해 해당직원의 동선을 확인하는 한편, 해당 기관과 협조하여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