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발전’ 빠진 이낙연 출마선언, 충청권 아쉬움
‘균형발전’ 빠진 이낙연 출마선언, 충청권 아쉬움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7.0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당대표 출마 선언, 지방분권 등 구체적 언급 없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종로구)이 7일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국가 균형발전이나 지방분권 등과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혁신도시와 국회 세종의사당 등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현안과제에 직면해 있는 충청권으로선 아쉬움이 남는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과 저에게 주어진 국난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8‧29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경제입법▲사회입법 ▲개혁입법 ▲한반도 평화 진전 지원 ▲일하는 국회 정착 등 국난 극복을 위한 국회 책임을 역설했다.

그는 특히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와 전례 없는 국난극복위원장 경험을 살려 당면한 위기의 극복에 최선으로 대처하겠다”며 “국난극복의 길에 때로는 가시밭길도, 자갈길도 나올 것이다. 저는 어떤 어려움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민주당을 ▲책임 정당 ▲유능한 정당 ▲겸손한 정당 ▲공부하는 정당 ▲미래 정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지방과 관련해 구체적인 비전과 로드맵은 제시하지 않아 자치와 분권 등을 포함한 국가 균형발전 추진에 의구심이 나오고 있다.

앞서 이 의원은 총리 시절인 지난해 1월 충남 홍성 광천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혁신도시와 관련해 “혁신도시를 마구 늘려놓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고 말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당시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홍성‧예산)은 “이낙연 총리 발언으로 360만 대전‧충남도민들은 자존심에 큰 상처를 받았고,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힘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찬물을 끼얹는 시대착오적인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권선필 목원대 교수(행정학과)는 이날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20대 국회에서 무산된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21대 국회에서 가장 먼저 처리될 것으로 알았는데, 우선순위에 밀리는 것 같아서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코로나 대응이 분권적으로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왔다. 그런 틀을 빨리 만들어주고 중앙정부가 정책을 전환하면 문제를 풀어갈 수 있어서 분권을 얘기하는 건데 당 자체에서 이 부분을 놓치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낙연 의원과 당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김부겸 전 의원은 광주(7일)와 전북(8일)을 방문해 지역 언론과 잇달아 간담회를 갖고 호남 지역 여론전에 나섰다. 김 전 의원은 오는 9일 서울 민주당사에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