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도착한 간식과 편지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도착한 간식과 편지
  • 강미애
  • 승인 2020.07.06 13: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료수, 치킨 등 간식과 편지를 보내는 주민들로 훈훈한 감동 물결

고2학생과 문화동 치킨가게 사장님이 주신 손편지입니다.
고2학생과 문화동 치킨가게 사장님이 주신 손편지입니다.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주민들이 보내는 간식과 편지로 훈훈한 감동 물결이 일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최근 대전 지역 내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코로나19 검사 대상자와 방역대상 시설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무더운 여름철 날씨는 또 하나의 큰 산이다. 이런 여건 속에 선별진료소에 도착한 간식과 편지 등 응원의 힘을 받아 의료진과 방역팀 등 관련 근무자들이 힘을 내고 있다.

먼저 자신을 고등학교 2학년이라고 밝힌 학생은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방호복을 입고 계신 모습을 보며 괜히 죄송스럽다. 선별진료소 선생님들이 계셔서 코로나도 금방 이겨낼 수 있다”며 비타민 음료수를 놓고 갔다.

또 치킨을 보내 주신 영업자는 “무더운 날씨에도 코로나19 최전선에서 두꺼운 방호복을 입고 매일 긴장 속에서 일하시는 근무자들의 노고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으며,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다. 또한 방역에 힘써 주셔서 감사한 마음 조금이나마 전한다”며 격려의 손편지를 함께 보내 주셨다.

중구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근무자들의 신체적, 정신적 피로가 누적된 상태이지만, 주민들의 응원과 격려 메시지는 근무자들에게 사기와 자부심을 일으키는 큰 힘이 된다”며“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리며 감염병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서현 2020-07-09 11:44:24
저도 의료진분들께 힘이 되고 싶은데 맨날 생각만하고 실천을 못했습니다. 하지만 고등학생도 하는 것을 보고 제가 너무 부끄러웠습니다. 의료진분들 제가 정말 존경하고 감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