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메디컬센터, 개원 54주년 ‘언제나 제약 없는 진료 제공’ 비전 선포
선메디컬센터, 개원 54주년 ‘언제나 제약 없는 진료 제공’ 비전 선포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6.3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리천장형 참관 수술실, 스마트 베드 사이트 스테이션 등 ‘스마트 병원’ 시스템 구축
안심하고 내원할 수 있는 ‘안심진료시스템’ 운영

유성선병원 외경.
유성선병원 외경.

7월 1일 개원 기념일을 맞이한 선병원이 30일 병원 혁신을 위한 비전을 선포했다. 

올해는 선병원이 1966년 20병상의 선정형외과의원으로 시작해 현재 16개 전문 진료센터, 38개 진료과, 200여 명의 전문 의료진을 갖춘 종합병원으로 성장한지 54주년이 되는 해이다.

선병원은 54주년을 맞이해 의료진과 간호, 행정이 함께 환자 중심 진료 시스템을 개발하고 기존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 의견을 모아 정리했다.

병원을 찾는 모든 이에게 ‘언제나 제약 없이 최선의 진료를 제공’ 한다는 선병원의 핵심 사명을 그대로 실현하기 위해 서비스 혁신을 도모했다.

유성선병원의 경우 19년도 증축을 기점으로 올해 초 뇌졸중센터, 심장센터, 정형외과센터, 소화기센터, 귀코목센터, 부인암센터 등에 훌륭한 의료진을 보강하고 종합병원으로서의 명성을 갖추고 제2의 도약을 시작한 바 있다.

또, 증축을 통해 스마트 병원으로 거듭났다. 국내 최초로 유리 천장이 있는 참관 수술실을 오픈했다. 보호자가 의료진과 보호자 간 실시간 소통이 가능하며, 수술을 육안으로 볼 수 있어 수술 장면을 상세하게 관찰할 수 있다.

병상에도 첨단 스마트 시스템이 준비돼 있다. 각 침대에 ‘스마트 베드 사이트 스테이션’을 설치해 진료 관련 모든 정보를 확인 및 공지 받을 수 있다. 더불어 간단한 터치로 간호사 호출이 가능해 불편한 몸으로 간호사 스테이션까지 갈 필요가 없다.

특히 감염관리 부분은 올해 매우 중요한 이슈로 작용했다. 코로나19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현 상황에서 내원객이 안심하고 내원할 수 있도록 안심진료시스템도 철저하게 운영하고 있다.

모든 의료진과 직원이 병원 입구에서 발열 체크, 유행지역 및 해외 방문 이력을 확인해 호흡기 유증상자는 전혀 원내로 들어오지 않게 하고 있다. 

입구가 완전히 분리된 호흡기 안심진료소와 감염병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면서 내원객이 코로나19로부터 완전하게 보호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더불어 1000명이 넘는 직원들이 원내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하여 매일 아침 출근 전 자기건강 체크리스트를 작성해 보건 관리자에게 제출하는 등 감염 경로를 철저히 차단하고 있다.

이규은 선병원재단 경영총괄원장은 “우리를 찾는 모든 이에게 언제나 제약 없이 최선의 진료를 제공한다는 병원 사명을 바탕으로 환자들을 돌보겠다”며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세상과 의료 환경 속에서 시대가 요구하는 변화에 부응하면서도 환자를 배려하는 아름다운 문화가 있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