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첫 학생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충남중·천동초 재학
대전 첫 학생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충남중·천동초 재학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6.29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113번 확진자 자녀 2명, 충남중·천동초 원격수업

대전 모 학교 방역 모습.

대전에서 처음으로 학생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대전 113번 확진자인 40대 여성의 자녀들로 충남중학교 3학년과 대전천동초등학교 5학년 아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다른 초등학생 딸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중학교 3학년인 114번 확진자는 지난 22일부터 원격수업으로 등교하지 않아 학교의 경우 접촉자가 없으며, 학원 2곳을 다녔다. 또 초등학교 5학년인 115번 확진자의 경우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등교 후 25일부터 등교하지 않았고 학원 4곳을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접촉자가 있는 초등학교 5학년생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같은 반 학생 전원은 자가격리 조치하기로 했다. 또 해당 학교는 30일부터 전학년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확진자들이 다닌 학원에 대해서는 2주간 휴원 조치하고 수강생 명단을 파악해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역학조사반 등 방역당국과 협의해 접촉자 검사와 향후 학사일정 운영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학생들의 어머니인 40대 여성은 동구 대성동 한 어린이집 원장으로 지난 21일 판암장로교회에서 30대 남성인 105번 확진자와 함께 예배에 참석했고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대전시는 해당 어린이집을 잠정 폐쇄조치하고 지역내 1204개 어린이집에 대한 휴원 조치를 내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