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회 상임위원장 ‘싹쓸이’ 충청권 ‘빈손’
與 국회 상임위원장 ‘싹쓸이’ 충청권 ‘빈손’
  • 류재민‧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6.29 16: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보이콧 이후 본회의 열어 단독 ‘원구성’ 마무리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 모습.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이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예산결산위원장(예결위원장)을 비롯한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했다. 

지난 15일 법제사법위원장 등 6개 상임위원장을 단독 선출한데 이어 잔여 상임위원장까지 전부 가져가며 원구성을 마무리했다. 다만 여야 국회부의장 합의가 필요한 정보위원장 후보자는 이날 내정하지 않았다. 충청권(대전‧세종‧충남)은 상임위원장을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2시 본회의를 열어 예결위원장과 운영위원장 등 11개 상임위원장 선거와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임명승인안을 상정해 처리했다. 

박 의장은 안건 상정에 앞서 “오늘로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한 달이 됐다. 하지만 개원식도, 원구성도 못하고 있다.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어 “여야는 어제 저녁 원구성과 관련된 합의 초안을 마련하고, 오늘 오전 중 추인을 받아 효력을 발생하도록 했다. 그러나 야당은 추인을 받지 못했다. 미래통합당은 위원장을 맡지 않겠다고 밝혀왔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와 경제난국, 남북경색 등 국가적 위기다. 이런 국민과 기업들의 절박한 호소를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어 원구성을 마치기로 했다”며 “의장과 여야 모두 국민과 역사에 두려운 심판을 받겠다. 국회 운영의 기본은 국민과 국익”이라고 강조했다. 

“그 어떤 것도 국민과 국익을 앞설 수 없다는 게 의장의 확고한 신념이다. 지금이라도 여야가 진정성을 갖고 원만한 국회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 그것이 국민의 명령”이라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된 후 벌써 한 달인데, 자칫하면 아무 것도 하지 못한 채 첫 임시국회 회기가 이번 주 끝나게 된다”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로 인한 국민들의 경제적 고통을 국회가 더는 외면하지 않으리라 믿는다”며 “3차 추경을 간절히 기다리는 국민들과 기업들의 절실한 요구에 국회가 응답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상임위원장 선거에서는 ▲김태년 운영위원장 ▲윤관석 정무위원장 ▲유기홍 교육위원장 ▲박광온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이개호 농림축산해양식품위원장 ▲송옥주 환경노동위원장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정춘숙 여성가족위원장 ▲정성호 예산결산특별위원장 등이 선출됐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오전 민주당과 원구성 협상 결렬 직후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통합당은 또 상임위원 명단도 제출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 2020-06-29 17:18:36
ㅈㅇ 에 ㅂ ㅅ이 까지 !
환상적인 ㅂㅋㅂ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