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소통 자신" 시당위원장 도전의지
박영순 "소통 자신" 시당위원장 도전의지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6.2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 충청권 기자간담회, 지역 의원 ‘역할분담론’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9일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차기 대전시당위원장에 강한 의지를 밝혔다. 자료사진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9일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차기 대전시당위원장에 강한 의지를 밝혔다. 자료사진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초선. 대전 대덕구)이 29일 차기 대전시당위원장에 강한 의지를 밝히면서 의원들간 논의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다선 의원들을 향해 우회적으로 ‘교통정리’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의원은 이날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지역구 의원들의 ‘역할 분담론’을 제시했다.

박 의원은 먼저 “이상민 의원이 5선으로 좌장 역할을 해주면 좋겠고, 박범계 의원은 3선으로 정치력을 갖고 전국적 인물로 부상하는 시도를 해야 한다는 개인적 바람”이라며 “재선인 조승래 의원은 과방위 간사와 당 선임부대표로 역할을 잘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초선 3인방을 언급하며 “황운하 의원도 전국적인 지명도를 얻고 있고, 장철민 의원은 젊은 나이에 스타 탄생 했으니까, 대전시당은 저에게 맡겨주면 잘 뒷받침하겠다. 얼마나 환상적인 팀워크인가”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다만 “(의원들끼리)만날 틈이 없어 차기 시당위원장과 관련해 한 번도 논의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경선보다 유사제 방식으로 초선이 맡아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또 초선 의원간 협의에 앞서 다선 의원들이 ‘교통정리’를 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그는 “경선을 하는 지역도 있지만, (대전은)관례적으로 돌아가면서 했다. 박범계 의원이 하다 조승래 의원이 당선되니까 초선에 넘겨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다선의원들끼리 얘기를 먼저하고, 조승래 현 위원장이 ‘초선이 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하면, (초선들이)합의를 하든, 중재하는 게 순서이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아직은 시간이 있으니 서로 모여서 이야기할 시점이 오면 논의를 해야 할 텐데, 저는 시당 생활도 오래했고, 소통에 자신이 있다 보니 차기 위원장을 꼭 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2년 임기로, 차기 위원장은 오는 2022년 6월 지방선거까지 활동하며 지방선거 공천권을 행사할 수 있다. 당내에서는 조승래 현 위원장의 연임과 황운하 의원의 도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