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의원들 “문화유산 환수” 한목소리
충청권 의원들 “문화유산 환수” 한목소리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6.2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박영순‧이명수‧강준현, 국회 ‘문화유산회복포럼’ 참여

(왼쪽부터) 박범계‧이명수‧박영순 의원. 

충청권 국회의원들이 대한민국 문화주권 수호와 국내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문화유산 환수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서구을)은 29일 오전 국회에서 박영순(대전 대덕구)‧강준현(세종을) 의원과 이명수 미래통합당 의원(충남 아산갑)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문화유산회복포럼’ 발족식을 가졌다. 

국회 문화유산회복포럼은 문화유산 회복과 문화자산 가치 발굴을 위해 정회원 10명과 준회원 15명으로 구성된 국회의원 연구단체다. 

박범계 의원이 대표의원을, 박영순 의원이 연구책임의원을 맡고 있다. 이명수 의원(임시의장)과 강준현 의원은 정회원, 장철민(대전 동구) 의원은 준회원으로 소속돼있다.

올해 기준 국외에 소재한 문화재는 모두 19만 3136점으로, 1945년 이후 환수된 문화유산 1만 446점 중 국보로 지정된 것은 단 5건에 불과하다. 

일본 정부가 국보 등으로 지정한 한국문화재는 약 150건으로, 이 가운데 고려불화만 30점에 달한다. 

이같은 상황과 관련해 박범계 의원은 "전 세계 21개국에 20만개 가까운 우리 문화제가 있고, 그중 42%가 일본에 있다고 한다"며 "민족의 자존심 측면에서, 이와 관련한 운동을 범국민적으로 이끌고, 문화재 보호법과 국제적 표준 등을 현실에 맞게 정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군함도'가 유네스코에 지정됐는데, 일본 정부가 약속과 달리 착취당하는 조선 노동자들의 현실을 제대로 밝히지 않고 있다. 군함동의 세계유산 지정 취소를 요구하는 등(의 행동으로) 포럼을 끌고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구책임의원을 맡고 있는 박영순 의원은 "우리가 힘을 모아서 국외에 있는 문화재를 반드시 국내로 환수해야 한다"며 "여야 의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중요한 일을 하는 것에 대해 뜻깊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시의장을 맡은 이명수 의원은 "연구만 가지고는 미흡할 것"이라며 "문화강국을 위해 행동에 나서는 단체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회문화유산회복포럼은 오는 8월 18일 '국보급 불법반출 문화유산 환수를 위한 뉴 거버넌스 구축 전략'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9월 15일에는 문화유산 관련 법령 및 정책개선 방안을 위한 정책 세미나를 열고, 코로나19 상황 안정 시에는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불법 반출된 국보급 문화유산 환수를 위한 현장 답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