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 한의대 윤정민 씨, SCI(E)급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화제’
우석대 한의대 윤정민 씨, SCI(E)급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화제’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6.2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6월호 

윤정민 씨가 연구논문 ‘후두신경통에 대한 침치료 효과 :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분석’에 대한 내용을 우석대 한의학과 학생들에게 발표하고 있는 모습.
윤정민 씨가 연구논문 ‘후두신경통에 대한 침치료 효과 :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분석’에 대한 내용을 우석대 한의학과 학생들에게 발표하고 있는 모습.

천안 출신으로 우석대학교 한의대에 재학 중인 자생의료재단 글로벌장학생 윤정민(27·사진) 씨의 연구논문이 SCI(E)급 국제학술지 6월호에 게재돼 화제다.

우석대 한의대는 한의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인 윤정민 씨의 ‘후두신경통에 대한 침치료의 효과: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분석’ 연구 논문이 ‘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29일 밝혔다. 

BMC에 게재된 논문명은 ‘후두신경통에 대한 침치료 효과,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분석(The effects of acupuncture on occipital neuralgia: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이다.

윤정민 씨는 국내에서 다수의 후두신경통 환자들이 침치료를 받고 있으나, 이에 관한 연구가 부족한 실정으로 후두신경통에 대한 침치료의 근거수준을 확인하기 위해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분석을 진행했다.

윤 씨는 “국내 다수의 후두신경통 환자들이 한방병원이나 한의원에 내원해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는 반면, 후두신경통에 관한 한의학 연구들이 활발하지 않다는 점이 아쉬웠다”며 “이러한 감정이 계기가 되어 후두신경통에 관한 의학적 지식들을 공부하기 시작했고 이는 곧 제가 후두신경통의 한의학 연구를 해내야겠다는 생각까지 이어졌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윤 씨의 논문에 따르면 침치료와 약물치료의 효과를 비교하였을 때 통증지수(Visual Analogue Scale, VAS)의 평균차는 –2.35(95% 신뢰구간 –2.84, -1.86)로 유의미한 통증감소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음의 숫자가 커질수록 약물치료와 비교해서 침치료의 통증 감소 효과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침치료와 약물치료를 병행할 때 단독 약물치료 보다 치료효율(Effective rate)의 오즈비(Odds ratio, OR) 값이 약 6배(OR=6.68) 유의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즈비 값이란 집단간 비교시 특정 사건의 발생 가능성 차이가 유의미한지 그 정도를 검증하는 데 사용한다.

따라서 일반적인 후두신경통 치료인 약물치료와 비교해 침치료는 더 좋은 효과를 보이며, 약물치료와 침치료를 병행할 때 더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연구를 통해 침으로 인한 중대한 부작용이 확인되지 않은 만큼 후두신경통 치료에 효과적인 선택지라고 할 수 있다고 논문의 저자는 밝혔다

침치료는 많은 연구를 통해 β-엔도르핀(β-endorphins)과 엔케팔린(enkephalins), 디노르핀(dynorphins) 등 오피오이드 펩티드(opioid peptide)가 분비돼 통증을 완화하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오피오이드 펩티드는 중추 신경계에서 발견되는 신경 조절제로 진통 효과를 낸다. 윤정민 학생은 이러한 기전을 통해 침치료가 약물치료에 비해 통증 감소 효과가 더 컸다고 추정했다.

윤 씨는 이번 논문의 연구 과정에서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의 다양한 지원을 받았다.

윤 씨의 연구를 지도한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이윤재 연구원장은 “이번 논문은 한방치료를 병행하면 후두신경통을 보다 효과적으로 완화시킬 수 있다 말하고 있다”며 “특히 후두신경통은 진단 및 치료과정이 까다로운 질환인 만큼 이번 연구 결과가 후두신경통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하인혁 척추관절연구소장은 “우리 연구소는 연구방법론 교육과 논문 주제 설정 및 분석 등 저자가 보다 원활하게 연구를 할 수 있도록 지도와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저자가 이번 SCI급 논문 게재를 통해 그의 포부를 조금씩 실현해나가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가 더 기대 된다”고 밝혔다.

윤정민 씨는 “자생의료재단 장학생 선발 당시, 계획했던 SCI급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목표를 이뤄내 기쁘다.”며 “약 2년간의 연구 기간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신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소장님과 원장님, 선생님들, 그리고 묵묵히 응원해 주신 부모님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논문 경험을 토대로, 대학 졸업 후에도 한방치료의 우수한 효과를 객관적으로 증명해낼 수 있는 연구들을 진행해 한의학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윤 씨는 디트뉴스24 천안아산본부 윤원중 본부장의 차남으로 천안계광중학교와 공주사대부고를 졸업하고 우석대 한의대에 입학 후, 매학기 4.5점의 학점을 획득하며 단 한 번도 수석을 놓치지 않고 있는 수재로 한의학계의 촉망을 받고 있다.

지난 2017년 3월에는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의 한의학을 세계에 전파하기 위한 프로젝트 일환인 ‘자생글로벌장학사업’ 제4기 장학생에 선발돼 졸업까지 매학기 학비 전액을 지원받으며 방학 기간 자생의료재단의 R&D센터에서 인턴연구원으로 근무하며 한의학과 관련된 학술 및 연구 활동에도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