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16개월간 30개 섬 방문..‘주민과 소통’
양승조, 16개월간 30개 섬 방문..‘주민과 소통’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6.2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93km 이동, 1109명 주민 만나 147건 건의사항 청취

양승조 충남지사가 28일 외도를 찾아 주민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28일 외도를 찾아 주민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29일 태안 외도와 두지도 방문을 끝으로 1년4개월간 이어온 도서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양 지사는 섬 마을 주민과 소통하고, 어촌 사업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지난해 2월 27일 보령 원산도와 효자도를 시작으로 도서방문에 올랐다. 

이렇게 방문한 도서는 총 30곳(유인도서 29곳, 무인도서 1곳)이다. 105시간 동안 뱃길 등 2393.5km를 이동, 1109명의 주민과 만나 147건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외도 주민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양승조 충남지사.
외도 주민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양승조 충남지사.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찾은 외도는 태안군 안면읍 승언8리, 방포항에서 2.5km 거리에 위치했다.

섬 밖의 외딴 섬이라고 해서 외도로 불리는 이 섬은 해안선 길이 1.7km로 8가구 12명이 거주하고 있다.

양 지사는 이곳에서 간담회를 열어 도서종합개발 사업 현황을 듣고 주민과 대화를 가졌다. 

이어 60대 부부 한 쌍이 거주하고 있는 두지도로 이동했다.

양 지사는 이곳에서 해양 쓰레기 수거 활동을 벌인 뒤 부부와 점심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눴다.

도서방문 일정을 마친 양 지사는 대야도 어촌체험휴양마을과 홍성 양돈 농가를 잇달아 방문해 운영 현황을 살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