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野 상임위 명단 정오까지 내라"
김태년 "野 상임위 명단 정오까지 내라"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6.2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단 안 내면 오늘 오후 국회 정상화"
범여권 단독 나머지 상임위원장 선출 시사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자료사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미래통합당과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에 난항을 겪는 것과 관련해 "오늘 정오까지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라"며 "명단을 제출하지 않는다면 국회의원의 권리와 의무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민주당은 책임 여당으로서 단호히 행동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의 꼼수와 시간끌기로 21대 국회마저도 시작부터 식물국회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며 "상임위 명단 제출 거부는 일하지 않겠다는 파업 선언과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합의하면 뒤집고 약속하면 지키지 않는 미래통합당표 뒷통수 정치가 국회를 시작부터 진흙탕으로 만들려고 한다"며 "오늘 반드시 국회를 정상화하고 3차 추가경정예산 심사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통합당이 라디오에서 '그동안 협상은 한 번도 없고 수모만 당했다'는 표현을 하는데 '철면피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민주당은 21대 총선에서 상임위를 단독으로 운영할 수 있는 의석을 확보했지만, 야당에게 진정성을 갖고 협상했고 중요한 7개 상임위원장을 양보했다"며 "통합당은 국회를 마비시키고 국정을 방해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또 "20대 국회에서는 민주당 의석도 부족했고 법사위를 자유한국당이 가지고 있어서 발목잡기가 어느정도 통했지만, 21대 국회와 민주당은 다르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